이천희, 반전 목수 생활 “20년 전부터 가구 제작, 현재 직원 10명”
스페셜 MC 이진혁, 드라마 깨알 홍보로 눈도장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만능 재주꾼 4인방’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수많은 재능과 열정을 선보였다. 스페셜 MC 이진혁의 활력도 더해져 분위기가 한껏 끌어올랐다.

지난 26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재주는 배우가 부리고 웃음은 라스가 받는다’ 특집으로 배우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출연했다.

김수로는 공포와 웃음을 넘나드는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로 눈길을 끌었다. 먼저 김수로는 영화 ‘흡혈형사 나도열’ 촬영 당시 오랜 특수 렌즈 착용 탓에 실명이 될 뻔했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살면서 처음으로 연기를 못 할 수도 있겠다는 불안감을 그때 느꼈다”며 이후 다행히 약물치료로 시력을 회복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수로는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겪은 일화로 웃음을 더했다. 뱀을 극도로 싫어한다는 김수로는 뱀 굴에 들어가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지 못했고, 대신 윤은혜가 그곳으로 들어갔다고. 그는 당시 상황을 묘사하며 윤은혜에게 감사의 말을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수로는 연극학교를 열어 연기 유망주들을 육성하는 일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며 유재석도 매년 후원금을 보내주고 있다는 미담을 공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건형은 ‘국수 배우’ 오명을 벗고 폼생폼사 배우로 거듭났다. 과거 뮤지컬 ‘조로’ 공연 당시 고난도 액션신에서 와이어가 풀려 무대로 추락하는 사고를 겪었다는 그는 “너무 꼴사납게 떨어졌다. 결국 ‘오늘의 이벤트~’라고 말하고는 공연을 계속 이어갔다”고 밝히며 즉석에서 떨어졌던 모습을 재연해 재미를 선사했다.

또한 ‘햄릿’ 공연 중 칼싸움 연기를 하다 눈을 다친 후 마지막 무대라는 생각으로 피를 흘리며 끝까지 자리를 지켰던 일화도 털어놓기도 했다.

과거 예능에서 ‘천데렐라’로 맹활약했던 이천희는 당시 배우로서 고충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출연하던 드라마에서 장영실을 연기했는데 예능 이미지와는 상반된 모습에 몰입이 안 된다는 반응도 있었다. 그 이후로 예능을 잘 안 했다”고 털어놨다.

현재 배우 일과 함께 가구 제작 일을 하고 있다는 이천희는 “20년 차 목수다. 캠핑용 가구를 직접 만들기 시작했는데 이제는 직원들과 함께 제작한다. 지금 직원들이 10명 정도 된다”고 밝혀 반전 재주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주문한 가구가 방송에 노출돼 주문이 폭주하기도 했던 사연을 공개해 놀라움을 더했다.

신 스틸러 조재윤도 막강한 입담을 과시했다. ‘라디오스타’ 울렁증이 있다며 자신 없는 모습을 보인 것도 잠시, 특이한 눈알 개인기를 선보인 것은 물론 동물들까지 참석한 좌충우돌 결혼식 에피소드까지 공개하는 등 예능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조재윤은 본업은 배우지만 낚시에 푹 빠진 이후 현재 낚시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베이킹에도 관심을 가져 카페도 오픈했다고 털어놔 감탄을 모았다. 심지어 드라마 ‘태양의 후예’ 출연 후에는 굴착기에 빠져 자격증까지 땄다며 “낚시터도 제가 굴착기로 파서 만들었다”라고 덧붙여 만능 재주꾼임을 입증했다.

스페셜 MC 이진혁의 활약도 돋보였다. 오프닝부터 상큼한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은 이진혁은 첫 연기 데뷔를 앞둔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깨알 홍보를 이어갔다. 톡톡 튀는 매력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제대로 해낸 이진혁은 다음번 출연을 약속하며 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양준일, 박준형, 리아킴, 빅스 라비가 함께하는 ‘재생을 부르는 사람들’ 특집으로 꾸며질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