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포레스트'의 박해진(왼쪽)과 조보아/ 사진제공=KBS2
드라마 '포레스트'의 박해진(왼쪽)과 조보아/ 사진제공=KBS2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의 주연배우 박해진과 조보아의 17~18회 ‘인물별 스포 컷’이 공개됐다.

박해진은 극중 미령 숲 생활 이후 점점 선명해지는, 잊어버린 10살 기억을 덮어버리고, 부정하려 애쓰는 강산혁 역과 환상통의 고통을 분담하려 강산혁의 정신과 심리 검사 자료를 살피기 시작한 정영재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다가갈수록 부딪치면서도 서로의 상처에 애틋함을 내비치며 아슬아슬 ‘힐링 로맨스’를 이끌어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강산혁은 불이 난 미령 산으로 정영재가 올라갔다는 신고를 받은 후 자진해서 구조에 앞장섰다. 그리고 불길 속에서 정신을 잃어가는 정영재를 발견해 무작정 뛰어들어 두려워하는 정영재를 끌어안았고, 서둘러 호이스트까지 연결했다. 하지만 자신의 후크를 연결하려는 순간, 불에 타는 나무가 눈앞으로 떨어지면서 어린 시절 사진을 태우다 마을 전체를 화염에 휩싸이게 만들었던 기억을 떠올리게 됐다.

불이 점점 거세지는 상황 속 그 자리에 주저앉은 강산혁과 홀로 구조돼 목이 터지도록 강산혁을 외치는 정영재의 모습이 담기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러한 가운데 제작진이 공개한 박해진·조보아의 ‘미리 보는 스포 컷’을 살펴봤다.

▲ 박해진, “여기서 멈추려고 해” 청천벽력 이별 통보

강산혁이 깊은 밤 ‘한 지붕 두 주택’ 정원에서 쓸쓸한 표정을 드리우고 있다. 하지만 그 옆 테이블에는 다 마시지 못한 와인잔 두 개가 시선을 사로잡으며 정영재와 함께 있었음을 짐작게 한다. 또한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당신도 행복이라는 거 알고 싶지 않아요?”라고 울먹이며 묻는 정영재의 질문에 “여기서 멈추려고 해”라며 오로지 목표만을 보고 달려가겠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는 강산혁의 대답이 이어졌던 터. 강산혁이 정영재에게 청천벽력같은 이별 통보를 건넨 것인지, 멈추겠다는 대사에 담긴 의미가 무엇인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 조보아, “약속해요 진동하지 않겠다고” 입 꽉 물고 눈물 삼키기!

정영재는 자신의 집 앞에서 쭈그리고 앉아 입술을 꽉 문 채 쏟아질 듯한 눈물을 애써 삼켜내고 있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정영재가 “나도 진동 안 할 테니 당신도 진동하지 않겠다고”라며 강산혁에게 단호한 약속을 요구하는 장면이 담겨 눈길을 끌었던 상황. 큰 눈 가득 글썽거리는 눈물을 담으며 애틋한 모습을 보이는 정영재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일이 펼쳐진 것인지 궁금증을 모은다.

앞서 공개한 사진에 대해 제작진은 “‘강정 커플’의 전개를 궁금해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17~18회 중 결정적인 장면을 공개하게 됐다”며 “26일 방송분에서 강산혁, 정영재가 서로에 대한 감정이 휘몰아치면서 ‘숲속 힐링 로맨스’에 극적 긴장감이 불어닥칠 것”이라고 귀띔했다.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