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장성규(왼쪽부터 시계방향), 송가인, 효민, 홍진영, 박서준, 김고은./ 사진=텐아시아DB
장성규(왼쪽부터 시계방향), 송가인, 효민, 홍진영, 박서준, 김고은./ 사진=텐아시아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계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 됐다. 연예계도 행사 일정, 촬영 등을 연기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스타들도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공포에 빠진 팬들에게 힘과 위로를 건네고 있다.

‘대세 트로트 가수’ 송가인은 오는 26일 발매하는 ‘화류춘몽’ 음원 수익금을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 극복을 위해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송가인은 “어르신들 힘내세요”라며 응원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방송인 장성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부 내역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나의 작은 움직임이 대구 시민들을 비롯한 불안에 떨고 계실 수많은 분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2400만 원을 기부했다. 재단은 “이사배가 감염에 취약한 아이들을 위해 예방 물품 구매 비용으로 이같이 기부했다”고 밝혔다.

티아라 출신 가수 효민은 대구 시청에 마스크 3000개를 기부했다. 효민은 소속사를 통해 “많은 양은 아니지만 필요하신 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배우 김고은도 마스크를 기부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는 “김고은이 코로나19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 가정을 위해 1억 원(마스크 4만 장 가량)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고은은 “코로나19 국내 확산 방지와 추가 감염자가 생기지 않길 바라며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경제적인 이유로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배우 박서준도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의 성금을 보냈다. 박서준은 “환자 치료에 필요한 음압 병동과 이동식 음압기가 부족하다는 언론 보도를 보고 필요한 기기 등을 사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고 뜻을 전했다.

배우 이영애 또한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5000만원을 전달하며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응원했다.

이 외에도 방송인 이혜영은 희망브리지 건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 원을 기부했고, 배우 함소원은 경기도 의왕시청에 마스크 1만 개, 컬투 김태균도 취약계층 아동을 위해 방역 마스크 1만 장을 지원했다.

배우 김보성도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기부했다”고 스스로 밝히기도 했다. 또한 트로트 가수 홍진영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소외 계층을 위해 마스크 5000개씩 두 번 기부하기도 했다.

이처럼 많은 스타들이 기부 등 선행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에 힘쓰고 있다. 하루 빨리 ‘코로나19’ 공포에서 벗어나길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바라고 있는 상황이다.

24일 오후 현재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8 확진환자는 총 833명이며 사망자는 7명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