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윤세아(왼쪽부터 시계방향), 방탄소년단, 슈퍼주니어, 장성규, 안혜경./ 사진=인스타그램, 빅히트,
배우 윤세아(왼쪽부터 시계방향), 방탄소년단, 슈퍼주니어, 장성규, 안혜경./ 사진=인스타그램, 빅히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인한 공포가 확산되는 가운데 스타들이 마스크 착용을 독려 하는 등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28일 배우 윤세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스크 꼭. 모두 무탈하소서”라는 글과 함께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안혜경도 “아픈 거 아님 주의”라며 마스크를 쓴 사진을 올렸다. 이어 “마스크를 꼭 써요. 기침은 입을 가리고. 또는 옷 소매에. 손은 항상 깨끗하게. 운동은 규칙적으로”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그룹 엑스원 출신 조승연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여러분 마스크 잘 챙겨 다니세요”라며 착용을 권장했다.

또한 방송인 하리수는 “우한 폐렴이 갈수록 번지고 있는 것 같다. 우리나라도 확진 환자가 늘어나는 상황이다. 확진 전에 여러 곳을 돌아다녔다는 사실이 충격적이다. 가급적 외출 자제하시고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잘 하셔야겠다”라고 말했다.

황미나 기상캐스터는 질병관리본부에서 공개한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이미지를 게재하며 “여러분 마스크 쓰고 다니세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자주 씻고 옷소매로 코와 입을 가리고 기침하는 ‘기침 예절’도 꼭 지켜주세요”라며 부탁했다.

이어 “알리지 않고 병원으로 바로 가면 피해보는 사람이 늘어납니다. 감염증 환자가 의심될 경우에는 관할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1339번으로 꼭 전화부터 하셔야 해요. 상대가 안 아파야 내가 안 아프고 내 가족이 안 아프단 마음으로 개인위생 철저히 지켜서 하루빨리 무사히 지나가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최아리 기상캐스터 또한 “출근길부터 뉴스 끝나고까지 마스크를 꼭 챙기게 되네요”라며 “KF94마스크를 권장합니다”고 했다.

방송인 홍석천도 우한 폐렴 확산을 걱정했다. 그는 “WHO(세계보건기구)’는 뭐 하나. 이게 비상사태가 아니라니 참 안타깝다. 이미 뚫렸지만 더 이상 퍼지면 안 되기에 좀 과하다 싶을 정도의 조치들이 필요한 때”라고 힘주어 말했다.

장성규도 인스타그램에 마스크 착용 사진을 올리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싫다”라고 토로했다.

손씻기-기침예절 이미지./ 황미나 기생캐스터 인스타그램
손씻기-기침예절 이미지./ 황미나 기생캐스터 인스타그램
영화관과 공연업계도 ‘우한 폐렴’ 공포에 발빠르게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국내 주요 극장 은 손세정제를 비치하고 직원 감염 예방을 위한 지침을 내렸고, 세종문화회관은 손 소독제와 열감지기를 비치해 우한 폐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글로벌 현대미술 전시 프로젝트 ‘커넥트, 비티에스'(CONNECT, BTS) 측도 전시관에 마스크와 손 세정제 등을 비치해 철저하게 대비했다.

컴백을 앞둔 그룹 슈퍼주니어는 예정된 컴백쇼 녹화를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 조짐을 보이자 면역 취약층인 아동·청소년을 위해 마스크를 기부했다. 슈퍼주니어는 “작은 정성이지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