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사진=MBN 방송화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사진=MBN 방송화면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의 박은혜가 ‘인생 최대의 실수’는 이혼이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우다사’에서는 박영선, 박은혜, 김경란, 호란, 박연수가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를 열었다. 특히 박영선의 썸남인 봉영식과 호란의 남자친구가 된 기타리스트 이준혁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우다사’ 출연자들은 다 같이 음식을 먹고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러다 ‘내 인생 최대의 실수?’라는 질문이 나왔고, 박영선은 “결혼?”이라고 화끈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박은혜는 잠시 망설이더니 “이혼일지도 모르겠다”라고 털어놨다. 모든 출연자들이 숙연해 하며 박은혜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사진=MBN 방송화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사진=MBN 방송화면
박은혜는 “늘 되뇌는것이 (이혼이)’맞는 행동이었을까?’다. 주변에서 누가 이혼을 고민하면 일단 반대부터 한다. 절대 해보라는 얘기는 안 한다”며 “나도 아직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은혜는 “이혼했다고 다시 태어나면 결혼을 안하겠다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면 결혼이 내게 후회는 아니다”라며 “만약 다시 태어나 이혼을 하면 후회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사진=MBN 방송화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사진=MBN 방송화면
한편 이날 호란과 이준혁의 러브 스토리도 공개돼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