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셰프 강레오(왼쪽부터), 배우 한고은, 방송인 서장훈,이상민이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셰프 강레오(왼쪽부터), 배우 한고은, 방송인 서장훈,이상민이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오직 요리만으로 많은 팔로워를 보유한 SNS 속 집밥 천재들을 찾아갑니다. 진짜 맛있는 건지, 맛은 없는데 비주얼만 맛있는지를 직접 보고 먹고 들으며 검증하죠. 숨어있는 집밥의 고수를 만나게 될 겁니다”

방송인 이상민은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밥친구’는 수십, 수백 만 명의 팔로워들을 사로잡은 SNS 푸드 인플루언서들을 만나 이들이 직접 만든 요리를 맛보고 배우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서장훈, 이상민, 배우 한고은, 셰프 강레오가 MC로 나서 SNS 속 요리 레시피부터 음식 플레이팅, 예쁘게 사진 찍는 법까지 낱낱이 배우고 파헤친다.

서현석 PD는 “현재 많은 음식 프로그램들이 있는데 보통 맛집 위주나 셰프들의 요리들”이라며 “누구나 집에서 해먹을 수 있는 집밥에 초점을 맞추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푸드 인플루언서 섭외 기준에 대해서는 “팔로워들의 반응과 사진이나 영상의 먹음직스러움을 우선으로 선정한 뒤 시청자들의 공감대와 진정성을 느낄 수 있는 스토리를 가진 분으로 섭외했다”고 말했다.

배우 한고은이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한고은이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한고은은 앞서 ‘동상이몽’ ‘미쓰코리아’ 등 예능을 통해 요리 실력을 검증 받았다. 그는 ‘밥친구’의 홍일점으로 여자와 아내의 시각을 대변한다. 한고은은 “밥을 해야 되는 주부 입장에서 집밥을 대접받는 건 행복하고 기분 좋은 일이다”라며 “밥을 하다보면 어느순간 메뉴의 한계에 도달한다. ‘다른 사람들의 밥상은 어떤 모습일까?’가 주부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부분일것이다. 그런 부분들을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무릎을 탁 치게 하는 요리 팁들을 많이 배우고 있다. 먹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 새로운 집밥 메뉴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방송인 서장훈이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서장훈이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서장훈은 미식가로 알려진 만큼 깐깐한 입맛의 소유자다. 그는 “SNS를 전혀 보지 않기에 더욱 냉철하고 솔직하게 평가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가장 맛있었던 집밥을 물어보자 서장훈은 “최근 개그맨 정종철 씨 집에 찾아갔다. 연예인이라 찾아간 게 아니라 ‘옥주부’라는 SNS 스타라서 방문했다. 지금까지 먹은 음식 중 가장 놀라웠다”고 칭찬했다.

서장훈은 “푸드 인플루언서들의 음식들은 볼 수만 있을 뿐 직접 맛볼 수는 없다. 그 궁금증을 우리가 해결해 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이들이 SNS로 유명해지기까지의 과정과 살아온 이야기, 음식에 관한 정보들도 공개된다. 볼거리가 많은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방송인 이상민이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이상민이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상민은 한 끼를 먹어도 품위 있게 먹어야 한다는 자신의 신조답게 밥상의 감별사 역할을 맡는다. 그는 “4MC의 조합이 너무 좋다”며 “서장훈 씨는 오랜 시간 같이 프로그램을 해와서 표정만 봐도 ‘맛있구나’ ‘별로구나’를 알 수 있다. 맛없으면 솔직하게 맛없다고도 말한다. 한고은 씨는 집에 도착해서 나오기 전까지 계속 물어보고 배운다. 강레오 셰프님은 적재적소에 요리 지식과 전문가 의견을 덧붙인다. 각기 다른 캐릭터들의 케미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고 말했다.

이상민은 ‘밥친구’를 통해 한고은과 처음 만났다. 그는 “SBS ‘동상이몽’을 보고 정말 만나고 싶었다. 예능에서의 모습 그대로였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진 않더라. 호기심 많고 공격적이다”라며 웃었다. 이에 한고은도 “이상민 씨는 전설 같은 존재지 않나. 꼭 뵙고 싶었다. 실제로 뵈니 생각보다 더 따뜻하고 배려 넘쳤다”며 치켜세웠다.

셰프 강레오가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셰프 강레오가 19일 오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열린 스카이드라마 채널 새 예능 ‘밥친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강레오는 식재료에 대한 지식을 갖춘 셰프로서 보다 전문적인 이야기를 전달해준다. 그는 “지금까지는 요리를 하는 입장이었다. 이번에는 대접 받는 입장이라 흥미롭게 다가왔다”며 “촬영할 때마다 TV보는 느낌으로 임하고 있다. 한고은 씨는 사람을 배려하는 따뜻한 모습에 놀랐고, 서장훈과 이상민씨는 날카로운 입맛을 가지고 있어 놀랐다. 내가 많이 배우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에 한고은은 “강레오 셰프님은 워낙 카리스마가 있어서 무서울 거라 생각했다. 막상 촬영해보니 언니 같은 면이 다분했다”며 반전 매력을 공개했다.

‘밥친구’를 음식으로 표현하자면 어떤 음식일까. 이상민은 “초당 옥수수다. 삶지 않고 날것 그대로 먹는 건데, 많은 사람들이 알지는 못하지만 그 맛이 놀랍고 경이롭다. ‘밥친구’도 마찬가지다. 잘 알지는 못하더라도 알게 된 사람들은 그 매력에 빠지게 될 것 같다. 그리고 많은 사람에게 알려질 것 같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양장피다. 다양한 재료들이 하나로 어우러져 독특한 맛을 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고은과 강레오는 각각 ‘김치찌개’와 ‘자장면’이라고 했다. 한고은은 “김치찌개처럼 구수하면서도 정겨운 옛날이야기가 담겨있다”고 말했고, 강레오는 “모두가 아는 맛이지만 하는 사람에 따라 맛이 다 다르다. 예상 가능한 맛이지만 본인만의 노하우로 만든 음식들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서 PD는 “주부들이나 혼자 사는 사람들이 한번쯤은 해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을 소개한다. 방송을 보고 충분히 따라할 수 있을 정도의 레시피도 공개한다. MC들의 케미와 음식에 대한 공감으로 재밌게 볼 수 있을 거라 장담한다. 집밥의 트렌드를 선도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강레오도 “혼자 식사하는 사람들은 꼭 봤으면 좋겠다. 푸드 인플루언서와 MC들이 식사를 하면서 오가는 대화가 혼밥 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반찬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밥친구’는 오는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50분 TV조선과 스카이드라마 채널에서 동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