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김예령, 선우은숙 / 사진=SBS ‘사랑은 방울방울’ 캡처
배우 김예령, 선우은숙 / 사진=SBS ‘사랑은 방울방울’ 캡처


‘사랑은 방울방울’ 선우은숙이 김예령에 분노했다.

28일 방송된 SBS ‘사랑은 방울방울’(극본 김영인, 연출 김정민)에서는 임순복(선우은숙)이 오해원(김예령) 박우혁(강은탁)이 강상철(김민수)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는 모습이 담겼다.

임순복은 오해원에게 “번번이 회장님만 만나고 오면 별이(서은율)가 경기를 일으킨다”라고 외쳤고, 오해원은 “아이가 좀 버릇이 없더라”고 말했다.

이에 임순복은 “우리 손자 삐딱선을 타고 보고 있는 거 아니냐”며 따졌다. 오해원은 “그렇게 손자가 걱정되시면서 왜 며느리는 시집보내십니까? 벌써부터 참견하실 거면 그냥 끼고 살라”고 응했다.

임순복은 “지금 도로 무르자는 얘기냐”며 당황했고, 오해원은 “결혼도 얘기하기 전에 훈계하시면 저도 참 곤란하다”고 딱 잘랐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