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에브리원 춘자, 베리굿 태하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춘자, 베리굿 태하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가수 춘자가 연예계 센 언니의 종지부를 찍는다.

오는 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난 지지 않아! 싸움의 전설’ 특집으로 꾸며진다. 연예계 주먹의 전설로 불리는 조혜련, 춘자, 비키, 그리고 전설이 되고 싶은 새싹 베리굿의 태하가 함께 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춘자는 과거 토크 프로그램에서 제시가 “춘자 언니는 못 이긴다”고 언급한 것을 봤다고 말하며 즉석에서 제시의 성대모사를 선보여 뜨거운 호응을 끌어냈다. 이후 제시와 붙으면 어떨 것 같냐는 MC의 물음에 춘자는 “아기랑 못 붙는다”고 선전포고한 뒤 “(제시에게) 질 자신이 없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내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 걸그룹 베리굿의 태하는 금수저 아이돌이라는 소문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특히 태하는 “연예인으로서 성공할 때까지 집의 도움은 받지 않기로 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이번 방송에서 태하는 청순돌 답지 않은 면모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태하는 자신의 별명이 ‘역삼동 핵주먹’이라고 밝힌 뒤 자신보다 덩치가 두 배 큰 장정들도 펀치 실력으로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태하는 오락실 펀치 기계에서 항상 고득점을 받는다며 펀치 실력을 뽐낸 데 이어, 펀치 실력을 검증해보기 위한 즉석 대결에서 외모와는 다른 강력한 펀치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비디오스타-난 지지 않아! 싸움의 전설’ 특집은 오는 7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