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채널A ‘잘살아보세’ 이상민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잘살아보세’ 이상민 / 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이상민이 ‘잘살아보세’를 통해 최초로 집을 공개한다.

11일 방송되는 채널A ‘잘살아보세’에서 김종민이 탈북 미녀들과 함께 이상민의 집을 습격한다.

이상민은 “집에 손님이 온 건 15년 만에 처음이다. 택배기사 말고는 아무도 없다”라고 밝혔다. 김종민과 출연자들의 깜짝 방문에 “오랜만에 집이 시끌벅적해서 좋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상민의 집 곳곳에서는 그의 생활 습관이 그대로 드러나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상민은 카리스마 있는 이미지와는 달리 주부 뺨치는 알뜰 살림비법은 물론 본인만의 쇼핑 노하우까지 공개했다.

또 이날은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유명한 이상민의 옷방도 공개되었다. 옷방을 본 한 탈북 미녀는 “옷이 비싸 보인다, 돈 많이 썼을 것 같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이상민은 “이 방에 걸린 옷을 다 합쳐도 100만 원이 안 된다. 최저가 쇼핑으로 산 옷들이다”라고 밝혀 현장에 있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상민은 지금까지 수집한 운동화가 107켤레라고 밝혔다. 이상민은 운동화에 얽힌 사연을 공개해 집을 찾은 손님들을 애잔하게 만들었다고.

이상민이 출연하는 ‘잘살아보세’는 오는 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찬희 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