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방송인 샘 해밍턴 / 사진=SBS ‘백년손님’ 캡처
방송인 샘 해밍턴 / 사진=SBS ‘백년손님’ 캡처


‘백년손님’ 샘 해밍턴이 장모에게 투덜거렸다.

샘 해밍턴은 2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에서 장모가 나갈 준비하는 것을 기다렸다.

장모는 면허증 사진을 찍기 위해 머리를 만지기 시작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지금 그냥 면허증 때문에 사진 찍으러 가는 거다”라며 재촉했다.

장모가 “갑시다”라고 말하며 계속해서 다른 준비를 하자, 샘 해밍턴은 넋이 나간 듯한 표정을 하며 소파에 주저 앉았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샘 해밍턴은 “한 시간 있다가 준비된다고 얘기했으면 좋겠다”며 “여성들은 다 그런가보다”라고 말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