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양세종, 박혜수 / 사진=SBS ‘사임당’ 캡처
배우 양세종, 박혜수 / 사진=SBS ‘사임당’ 캡처


‘사임당, 빛의 일기’ 양세종이 윤예주를 떠밀었다.

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극본 박은령, 연출 윤상호)에서는 어린 이겸(양세종)이 자신을 붙잡는 어린 휘음당(윤예주)에게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겸은 어린 사임당(박혜수)이 쓰러진 뒤 의원을 찾기 위해 말을 타고 떠났다. 이때 휘음당이 이겸 앞에 나타났다. 휘음당은 이겸을 막아섰고, 이겸은 “한시가 급하다”며 떠나려 했다. 휘음당은 “저도 다쳤다. 저도 아프다”고 전했고, 이겸은 돈을 쥐어주며 “이걸로 약을 사 바르도록 하라”고 말했다.

휘음당은 “도련님. 도련님 눈에 저는 안 보이십니까?”라며 “산 중에 던져 놓고, 늑대 밥이 되든 말든 아무 상관이 없느냐”고 따졌다. 이겸은 “그러니 약을 바르란 말이다”라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