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OCN ‘보이스’ 장혁 / 사진제공=OCN
OCN ‘보이스’ 장혁 / 사진제공=OCN


‘보이스’ 장혁이 수색전을 펼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장혁은 OCN ‘놓치지 말아야 할 소리-보이스’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에게 부인을 잃은 뒤 복수를 꿈꾸는 강력계 형사 무진혁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4회에서는 납치된 박은수(손은서)의 여동생 은별이를 찾던 중 112 신고센터장인 강권주(이하나)마저 납치되는 초유의 사건이 벌어지면서, 괴물 형사 무진혁(장혁)이 두 사람을 모두 구해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관련 장혁이 눈 덮인 벌판부터 갈대밭, 배수로, 빈 건물 등을 오가며, 몸을 사리지 않는 수색전을 펼치는 모습이 공개됐다. 장혁은 눈 덮인 벌판에 앉아 날카로운 눈빛으로 납치범의 흔적을 찾는가 하면, 황량한 벌판에 서서 어딘가를 애타게 쳐다보고 있다. 아무렇게나 구겨진 옷차림과 더러워진 바지와 신발 그리고 초조함을 애써 감추는 듯한 표정을 통해 절박한 심정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이어 인적 없는 배수로를 찾아낸 장혁은 위험을 불사한 채 입구를 막아놓은 천막을 열어 안을 살피는가 하면, 한쪽 구석에 쌓여있는 천막까지도 세밀하게 뒤지며 긴박감 가득한 면모를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장혁은 허름한 빈 건물을 뒤지던 중 난간에 서서 은밀히 무전을 보내고, 어두운 건물에서 손전등을 사용해 또 다른 흔적을 찾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드리우고 있다.

당시 장혁은 극중 피해자를 찾아내기 위해 눈밭과 배수로, 허름한 건물을 뒤지며 사투를 벌이는 무진혁의 모습을 표현, 혹한의 추위 속에서도 완벽한 열연으로 소화해 내 현장을 후끈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장혁이 골든타임을 사수하기 위해 얼굴 없는 범인과 맞서는 무진혁의 모습을 100% 표현하면서, ‘믿고 보는 장배우’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하고 있다”며 “카메라 앞에서는 극도의 캐릭터 몰입력을 발휘, 괴물 형사로 활약을 펼치는가 하면, 카메라 뒤에서는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현장에 귀감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이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