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N ‘엄지의 제왕’ 현주엽 / 사진제공=MBN
MBN ‘엄지의 제왕’ 현주엽 / 사진제공=MBN


‘엄지의 제왕’ 방송인 현주엽이 은퇴 후 겪는 통증을 고백한다.

17일 방송되는 MBN ‘엄지의 제왕’은 ‘통증을 알면 병이 보인다’를 주제로 우리 몸에서 통증이 병을 알리는 신호로써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짚어보고, 통증으로 미리 알아챌 수 있는 몸속 질병들을 살펴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패널들은 각자 평소에 시달리고 있는 만성통증의 종류에 대해 이야기 나눴다. 현주엽은 “은퇴 이후에도 무릎과 발목 통증을 꾸준히 겪고 있다”면서 “특히 발목에 통풍이 오는 경우가 있는데, 한 번 통풍으로 인한 발작이 시작되면 정말 죽을 것처럼 아프다. 최근까지 꾸준히 시달리고 있다”고 통풍의 고통을 호소했다.

특히 현주엽은 가장 극심하게 통풍에 시달릴 때의 실제 사진을 스튜디오에서 공개, 그 충격적인 비주얼에 주위 출연진 모두 안타까워했다는 후문이다.

염경환 역시 무한 공감하며 “많은 분들이 대상 포진에 걸리면 그 고통이 가장 심하다고 말씀하시는데, 제가 대상 포진과 통풍을 모두 겪어본 결과 통풍이 대상 포진의 4배가량 아픈 것 같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통증 전문의 안강 박사는 이 같은 만성 통증을 잡는 3가지 비법을 공개한다. ‘3생 비법’으로 알려진 해당 비법은 바로 “통증을 잡으려면 세 가지를 살려야 한다”는 뜻을 담은 것으로, 첫 번째는 호흡을 살리는 것이 핵심이다. 안 박사는 “복식 호흡과 흉식 호흡을 번갈아 해주면 처져 있던 장기에 활력이 생기고 혈액순환이 되지 않던 근육 부위에 산소가 공급돼 통증 완화에 도움을 준다”고 그 원리를 전했다.

두 번째 비법은 바로 대장을 살리는 것. 안 박사는 “대장 내에 좋은 세균이 많을수록 몸속 염증이 줄어들고, 염증으로 인한 통증도 줄어들게 된다. 대장을 살리려면 ‘살아있는 풀’을 많이 먹는 것이 좋은데, 깻잎, 비트 등 색이 진한 것일수록 대장 속 유익균이 좋아한다”고 전했다.

‘3생 비법’ 중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세 번째 비법이 무엇일지는 17일 오후 11시 ‘엄지의 제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