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2016 전문직 드라마들 / 사진제공=SBS, KBS2
2016 전문직 드라마들 / 사진제공=SBS, KBS2


재벌 2세가 등장하는 꿈같은 신데렐라 스토리 대신 일상 속 다양한 직업을 가진 캐릭터들이 안방극장을 가득 채우고 있다. 남자 못지 않게 능력있는 전문직 여자 주인공들이 많아지면서 로맨스도 더 현실적이고 밀도 높게 그려지고 있다.

2016년을 달군 흥행 드라마 속에도 다양한 직업들이 등장했다. 그 중 의학 장르와 함께 꾸준히 사랑받아온 의사가 어김없이 올해도 큰 인기를 끌었다. SBS는 두 편의 의학드라마를 선보였다. ‘닥터스’에선 사제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만난 홍지홍(김래원)과 유혜정(박신혜)의 로맨스를 중심으로 그렸고, ‘낭만닥터 김사부’에선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를 통해 부정과 불의에 맞선 소신과 신념을 그리며 현대 사회 문제를 콕 찌르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올해 최고의 화제작 KBS2 ‘태양의 후예’ 속 송혜교의 직업도 여의사였다. 상대역 송중기는 직업 군인으로, 두 사람은 직업상 생사를 결정짓는 부분에서 차이를 보이며 신선한 이별을 했다. 곧 운명적으로 만난 두 사람은 각자의 역할에 충실하며 아름다운 로맨스를 이어갔다.

법 아래 정의롭게 싸우는 주인공들도 주목 받았다.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검찰의 비리를 고발해 나락으로 떨어진 검사 조들호(박신양)가 끝까지 신념을 지키며 인생 2막을 여는 과정을 그렸다. 맛깔나는 연기를 보여준 박신양을 필두로 내년 시즌2 방영 예정이다.

2016 전문직 드라마들 / 사진제공=tvN, SBS
2016 전문직 드라마들 / 사진제공=tvN, SBS
tvN ‘시그널’은 실제 발생했던 장기 미제 사건들을 모티브로 한 수사물로, 참신한 소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 받았다. ‘시그널’은 프로파일러 박해영(이제훈)과 강력반 형사 차수현(김혜수)이 낡은 무전기로 연결된 과거의 이재한(조진웅)과 공조수사를 하며 미제 사건을 풀어가는 내용을 그렸다. 사건을 막기 위한 형사들의 고군분투기가 매회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사’자 직업을 벗어난 새로운 직업들도 신선한 재미를 줬다. ‘또요일’ 신드롬을 일으킨 tvN ‘또 오해영’에서는 주인공 박도경(에릭)을 통해 음향감독이라는 직업이 조명됐다. 영상물에 삽입할 다양한 소리를 만들어내는 과정과 오해영(서현진)과의 감성적인 로맨스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

SBS ‘질투의 화신’에서는 한 방송국 안에 있는 다양한 직업들이 한데 어우러졌다. 초반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는 방송국 비정규직의 애환과 아나운서가 되기 위한 고군분투기로 눈길을 끌었고 이화신(조정석)은 능력있는 보도국 기자로 등장했다. 두 사람의 로맨스와 더불어 기자와 아나운서 사이의 팽팽한 신경전과 뉴스 앵커 자리에 오르는 과정, 뉴스 도중 발생한 실수 등 방송국 안에서 벌어질 수 있는 사건들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