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공항 가는 길’ 신성록이 폭발했다.

9일 방송된 KBS2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에서는 박진석(신성록)이 최수아(김하늘)의 집에 있던 식탁을 부쉈다.

박진석은 최수아의 집으로 갑작스레 찾아왔다. 이후 박효은(김환희)에게 “엄마는 어디 있냐”고 물었고, 박효은이 “근처에 있을걸. 엄마 나 놔두고 어디 안 나가”라고 둘러댔지만 이를 믿지 않았다.

박진석은 최수아의 집에서 서도우(이상윤)에게 받은 식탁을 발견한 후 분노했다. 이후 식탁을 바깥으로 가지고 나갔고, 식탁을 돌로 내리치기 시작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