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질투의 화신’, ‘W’, ‘함부로 애틋하게’ 포스터 / 사진제공=SBS, MBC, KBS2
‘질투의 화신’, ‘W’, ‘함부로 애틋하게’ 포스터 / 사진제공=SBS, MBC, KBS2


수목 안방극장에 ‘박 터지는 3파전’이 예고됐다. 오늘(24일) 오후 10시 SBS ‘질투의 화신’이 베일을 벗으면서, 시청률 왕좌를 굳건히 지키는 MBC ‘W(더블유)’·막판 스퍼트를 올리고 있는 KBS2 ‘함부로 애틋하게’와 맞붙을 예정이다.

무엇보다 흥미로운 것은 이번 3파전을 통해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맞대결을 펼친다는 점이다. 특히 ‘사랑스러움’의 대명사라 불리는 공효진(질투의 화신)과 한효주(더블유), 배수지(함부로 애틋하게) 등 세 여자 주인공들이 어떤 매력으로 ‘수목극 퀸’의 자리를 사수할지, 그 전력을 비교해 본다.

배우 공효진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배우 공효진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 SBS ‘질투의 화신’ 공효진, 사랑스러움에 사이다를 끼얹네!

공효진은 ‘질투의 화신’을 통해 생계형 기상캐스터 표나리 역을 맡았다. 표나리는 극 중 아나운서를 꿈꾸며 보도국 기자 이화신(조정석)을 짝사랑한다. ‘질투의 화신’은 삼각 로맨스가 아닌 양다리 로맨스를 표방한다. 따라서 표나리는 이화신과 재벌남 고정원(고경표) 사이에서 두 남자의 질투를 유발하는 특별한 사랑스러움이 빛을 발할 예정이다.
여기에 넘치는 생활력에서 비롯된 ‘사이다’ 매력이 더해진다. 방송국의 온갖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며 설움을 겪는 표나리의 모습에서 비정규직의 어두운 현실과 현시대 여성들이 사회생활을 하며 겪는 현실적인 모습들이 드러날 전망. 공효진은 “항상 착하고 열심히 하는 역할이지만, 싫은 건 싫다고 확실히 표현하고 뒤에서 상사 욕도 하는 모습이 있다”고 설명했다. 파트너 조정석 역시 “원래의 ‘공블리’ 이미지에 사이다 매력이 더해졌다. 공효진 씨의 사랑스러움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MBC ‘파스타’, SBS ‘주군의 태양’, ‘괜찮아, 사랑이야’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공효진=러블리’의 공식을 성립한 배우인 만큼, ‘질투의 화신’에서 선보일 공효진 표 표나리의 사랑스러움이 기대를 모은다.

배우 한효주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한효주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 MBC ‘W’ 한효주, 울보여도 괜찮아… 사랑스러우니까!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 않던 캔디걸 한효주가 ‘W’를 통해 정과 눈물이 넘치는 오연주로 거듭났다. 한효주는 극 초반 흉부외과 레지던트 2년차 초짜 의사 오연주로, 맥락 없는 엉뚱함을 발산했다. 다짜고짜 남자 주인공 강철(이종석)의 뺨을 때리거나 키스를 하고, 뜬금없는 노출 쇼를 선보이는 등의 기습 행동이 당황스러우면서도 웃음이 나오는 것은 한효주의 연기에서 묻어나는 특유의 사랑스러움 덕분이다. 여기에 최근에는 꾸밈없는 눈물이 순수함을 더하고 있다. 한효주는 오연주에게 슬픈 일이 닥칠 때마다 엉엉 소리 내어 울며 아이 같이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한효주의 눈물 연기는 보는 이로 하여금 일종의 모성애를 불러일으키며 오연주라는 캐릭터를 응원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현재 극 중 오연주와 강철의 행복했던 시간들은 모두 리셋됐다. 강철이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고자 ‘웹툰W’ 속 주인공의 본분을 다하겠다며 오연주에게 ‘기억 리셋’을 부탁한 것. 그러나 오연주는 강철의 무의식에 의해 또 다시 웹툰 세계로 소환됐다. 이에 한효주가 강철을 다시 만난 오연주에게 어떤 매력을 투영해, 로맨스에 닥친 시련을 극복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MBC 측 관계자는 “한효주가 기존에 보여주지 않은 캐릭터를 맡아 걱정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촬영 현장에서 표정 하나하나까지 신경 쓰며 세밀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어 제작진이 흡족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수 겸 배우 배수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겸 배우 배수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 KBS2 ‘함부로 애틋하게’ 배수지, 함부로 사랑스럽게

배수지는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돈 앞에서 비굴해지는 생계형 다큐PD 노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 중 노을은 고등학생 시절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온 동네 사람들을 돕고 다닐 정도로 정의감이 넘쳤으나, 비극적인 사고로 인해 그의 인생 역시 기울기 시작했다. 배수지는 정 많고 씩씩한 여고생부터 힘든 현실로 인해 강자 앞에 비굴해지는 모습까지, 다사다난한 노을의 인생 곡선을 표현 중이다. 특히 배수지의 매력이 빛을 발하는 지점은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연기 열정. 꾸밀 줄 모르는 노을 역에 맞춰 촌스러운 화장과 스타일링을 선보이는가 하면, 산발된 머리와 트레이닝 복 차림으로 선보인 막춤 연기 등이 배수지의 사랑스러움과 만나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든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배수지는 심각하게 망가지는 장면에도 전혀 굴하지 않고 천연덕스러운 연기를 선보인다. 마치 ‘배수지=노을’이라는 공식이 생긴 것처럼 배수지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오로지 노을 되기에만 전념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함부로 애틋하게’ 속 노을과 신준영(김우빈), 최지태(임주환) 사이의 갈등이 극에 달한 상황. 종영까지 남은 6회 동안, 배수지가 노을에 몰입해 선보일 또 다른 매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