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로코퀸’ 황정음과 ‘대세 배우’ 류준열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운빨로맨스’가 막을 내렸다.

지난 14일 MBC ‘운빨로맨스’는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운빨로맨스’에는 주인공 커플을 방해하는 악역도 없었고, 시청자들을 답답하게 하는 ‘고구마’ 전개도 없었다. 시청자들의 감성을 적시면서 ‘힐링’을 선사했다. 시청률이나 화제성 측면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던 것이 아쉬운 부분으로 남지만, 황정음과 류준열의 열연만큼은 칭찬받아 마땅한 부분이다.

황정음은 ‘운빨로맨스’에서 24시간 미신에 의존하며 살아가는 심보늬를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미신을 맹신한다는 참신한 설정이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황정음은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빈틈을 채웠다. 황정음은 미신 때문에 수동적인 삶을 살고 있는 심보늬의 외로움과 아픔을 생동감 있게 표현하면서, 미신 때문에 다소 엉뚱한 행동을 하는 심보늬를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또 황정음은 ‘운빨로맨스’에서도 ‘케미퀸’으로서의 저력을 보여줬다. 그는 남자주인공 류준열 외에 이청아·이수혁·제제 팩토리 직원 등 만나는 사람들마다 찰떡호흡을 자랑하며 완벽한 ‘케미’를 선보였다. 황정음은 적극적으로 상대 배우와 교감하며, 상대방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어줬다. 웃음을 자아내는 애드리브와 그에 걸맞은 리액션은 덤이었다.

tvN ‘응답하라 1988’로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던 류준열은 ‘운빨로맨스’를 통해 지상파 신고식을 끝냈다. 극 중 류준열은 무엇이든 이성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제수호로 분해 미신에 집착하는 심보늬와 예측할 수 없는 로맨스를 선보였다. 시청자들은 류준열이 보여주는 제수호의 매력에 서서히 빠져 들어갔다.

제수호는 예측할 수 없는 말과 행동이 돋보였던 인물이었다. ‘제복치’부터 ‘제린이’까지 수많은 별명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제수호는 다양한 매력과 캐릭터가 존재했다. 류준열은 이러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했다. 그는 제수호만의 말투를 연구했고,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을 정도로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또한, 사랑에 빠진 남자의 눈빛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진심이 담긴 목소리는 시청자들을 더욱 설레게 했다.

“심보늬, 집에 가자”를 시작으로, 보늬와 보라를 만나게 해준 후 말했던 “같이 와 줄게”, “가지 마요, 옆에 있어요.”, “남자친구야” 등 수많은 달콤한 멘트는 여성 시청자들을 더욱 ‘운빨로맨스’에 빠지게 만들었다. 류준열은 순수한 사랑을 온전히 담은 명대사로 사랑 안에 들어있는 다양한 감정들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깊은 내면과 사랑스러운 모습을 노련하게 표현한 황정음과 투박하지만 섬세하고, 유쾌하지만 사랑 앞에선 진지한 감정을 보여준 류준열이 있었기 때문에 ‘운빨로맨스’가 유종의 미를 장식할 수 있었다. 두 사람이 다음 작품에서도 시청자들에게 “역시 황정음”, “잘했다 류준열”이란 칭찬을 들을 수 있길 기대해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