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삼시세끼-고창편’ 1회 / 사진=tvN ‘삼시세끼’ 캡처
‘삼시세끼-고창편’ 1회 / 사진=tvN ‘삼시세끼’ 캡처


‘삼시세끼’ 차승원의 컴백과 남주혁의 합류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섬마을 만재도에서 전북 고창으로 장소를 옮긴 tvN ‘삼시세끼-고창편’이 지난 1일 첫 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방송분은 전국 기준 시청률 11.6%를 기록(닐슨코리아)하며 첫 회부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최고 시청률은 14%까지 치솟아 ‘삼시세끼’ 시리즈의 저력을 보여줬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남주혁이 손호준과 함께 ‘형제 케미’를 형성하며 눈길을 끌었다. 항상 차승원과 유해진의 곁에서 막내 역할을 도맡아 했던 손호준보다도 10살이나 어린 남주혁은 어리바리하지만 시킨 일은 꼼꼼하고 열심히 해내기 위해 노력했고, 손호준은 남주혁에게 장난을 치며 이전과는 달리 능글능글한 모습으로 새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돌아온 ‘차줌마’ 차승원의 역할도 컸다. 그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요리 실력을 뽐내 비빔국수, 닭볶음탕, 우렁이 된장찌개 등을 뚝딱 만들어냈다. 여느 주부 못지않은 능숙한 요리솜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또 ‘어린이 입맛’ 남주혁을 위해 닭볶음탕에 떡을 넣는 등 작은 부분까지도 기억하고 챙겨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유해진은 영화 스케줄로 인해 뒤늦게 촬영에 합류했다. 그는 동네 이장으로 변장해 세 사람을 깜짝 놀라게 할 계획이었지만, 눈치 빠른 차승원이 바로 눈치채면서 수포로 돌아갔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