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사진제공=채널A ‘서민갑부’
사진제공=채널A ‘서민갑부’


‘서민갑부’에서 10년 만에 16억 빚을 청산한 윤해준 씨의 사연을 소개한다.

윤해준 씨는 26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 출연해 성공적인 족발 사업 비결을 밝힌다.

그는 ”20대 중반 족발 브랜드화를 꿈꾸며 사업을 시작했다”며 “대구, 경남 지역의 마트와 30여 곳의 백화점에 납품하며 큰 부를 누렸다”고 말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과한 욕심이 낳은 문어발식 경영과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사기까지 당하며 16억 원의 빚을 떠안게 됐다고.

이후 낭떠러지 추락과 가스폭발 사고까지 겪은 그는 두 차례의 자살 시도까지 하게 된다.

족발로 진 빚을 족발로 청산한 윤해준 씨의 사연은 이날 오후 9시 50분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