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왼쪽부터 윤산하, 차은우, 라키, 문빈,진진, MJ)
아스트로 (왼쪽부터 윤산하, 차은우, 라키, 문빈,진진, MJ)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신인 그룹 아스트로가 이색적으로 웹드라마를 통해 데뷔를 알렸다.

18일 서강준이 소속된 판타지오 소속사의 새로운 신인그룹 아스트로가 MBC 웹드라마 ‘투비컨티뉴드’ 제작발표회를 통해 데뷔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이날 배우 서강준, 김새론, 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차은우, 문빈, MJ, 진진, 록키, 윤산하, 헬로비너스 여름이 참석했다. 특히 서강준은 특별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후배 아스트로를 응원하기 위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아스트로 멤버들은 한껏 긴장한 모습으로 제작발표회 현장에 들어섰다. 포토타임 때도 노련한 서강준, 김새론과는 달리 경직된 포즈를 취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스트로는 “웹드라마도, 제작발표회도 처음이다. 실수도 하겠지만 예쁘게 봐 달라”며 떨리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아스트로’란 스페인어로 별, 또는 우주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리더 진진은 “대중과 팬들 마음 한 켠에 별이 되고자 팀명을 ‘아스트로’라고 지었다”라고 이름에 숨겨진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자신들의 색깔은 무지개라며 “개별적인 색깔을 지니지만 하나가 될 때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로는 차은우, 문빈, MJ, 진진, 록키, 윤산하 6인조로 구성되어있다. 이번 웹드라마 ‘투비컨티뉴드’를 통해 연예계 데뷔를 앞두고 있는 상황. 기존 아이돌이 리얼리티 서바이벌 방송을 통해 데뷔 과정을 공개하는 일반적인 공식과 차별화된 방식을 보여준다.

아스트로는 데뷔 전부터 선배들의 막강한 지원을 받고 있었다. 아스트로를 위해 ‘투비컨티뉴드’에는 정겨운, 이소연, 서프라이즈 유일, 강태오, 헬로비너스 등 막강한 소속사 선배들이 카메오 군단으로 출격하며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였다.
조슬기
조슬기
극 중 아린(김새론)의 백수 오빠로 특별 출연하는 서강준은 아스트로보다 앞서 웹드라마 ‘방과후 복불복’을 통해 데뷔를 알린 바 있었다. 서강준은 “나 역시 웹드라마로 데뷔했다. 아스트로가 남처럼 보이지 않더라. 선배님들이 그랬듯 아스트로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그룹 헬로비너스의 여름도 가수 선배로서 깨알같은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여름은 “데뷔 후 스케줄을 소화하다보면 잠을 못 자서 얼굴이 부을 때가 많다”며 “그럴 땐 당황하지말고 부엌으로 달려가 냉장고에 숟가락 두 개를 1분만 넣다 꺼내어 얼굴 마사지를 해주면 된다”고 조언을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선배들의 무한 사랑을 받고 있는 아스트로는 이런 관심과 사랑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특히 아스트로는 서강준에게 “강준이 형이 평소 쿨한 성격이라 ‘힘 내’라는 말만 해주신다. 이 자리를 빌어 응원의 한 마디 부탁드린다”라며 당찬 요구를 하기도 했다. 이에 서강준은 “친구들, 항상 열심히 하고 재능이 많아서 놀랄 때가 많았어. 열심히 해주면 잘 할거라 믿어. 항상 열심히 하고”라며 사뭇 진지한 응원의 한 마디를 건네 현장을 폭소케 했다.

마지막으로 아스트로는 “제작발표회를 시작으로 우리의 데뷔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이름을 알리고 팬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다양한 공연 활동을 준비 중에 있다. 기대 많이 해주길 바란다”라고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아스트로가 출연하는 ‘투비컨티뉴드’는 데뷔 무대를 앞두고 갑자기 과거로 떨어진 멤버들이 비밀을 간직한 아린(김새론)의 도움으로 무사히 데뷔하게 되는 좌충우돌 12부작 성장 드라마다.

18일 오후 6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1,2회 연속 공개되며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 한 편씩 방영된다. 매주 목요일 오후 7시에는 4회분이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을 통해 연속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