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가 대상 수상 소감을 말하는 장면
이유리가 대상 수상 소감을 말하는 장면


이유리가 대상 수상 소감을 말하는 장면

2014 MBC 연기대상을 요약하는 키워드는 반전과 사고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순간에는 드라마만이 전하는 감동이 느껴졌다. 물론 사고와 반전은 필수적인 드라마적 요소이긴 하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2014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진행은 신동엽과 수영(소녀시대)이 맡았다.

이날 송윤아, 오연서, 이유리가 대상 트로피를 놓고 경합을 벌인 가운데, 이유리가 시청자 투표로 대상에 선정됐다. 연기대상을 시청자 문자 투표로 결정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송윤아와 오연서는 각각 특별기획 부문, 연속극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시청자 투표로 대상을 선정한다는 점에서 이유리의 대상 수상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왔다 장보리’는 올해 MBC에서 방송된 드라마 중 최고 시청률을 자랑했으며, 그 중 악녀 연민정의 활약은 대단했다. 이유리는 이 역할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그리고 대상까지 거머쥐며 배우로서 최고의 행복을 맛봤다.

대상에 이르는 길이 평탄했던 것은 결코 아니다. 우선 타이틀롤이 아닌 이가 대상을 수상한 사례는 드물다. 또 온갖 자극적 설정으로 가득한 드라마 ‘왔다 장보리’는 막장 논란을 피해갈 수 없었다. 막장 특유의 중독적인 전개와 함께 유머러스하면서도 기지가 느껴지는 셀프 디스의 결말 덕에 막장의 또 다른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얻기에 충분했기에 대상 수상에 이를 수 있었다. ‘왔다 장보리’는 이날 최다 수상작이 됐다. 대상 외에도 올해의 드라마상, 최우수 연기상(2), 올해의 연기자상, 올해의 작가상, 아역상, 황금연기상 등 총 7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백진희가 최민수의 수상 소감을 대신 말하는 장면
백진희가 최민수의 수상 소감을 대신 말하는 장면
백진희가 최민수의 수상 소감을 대신 말하는 장면

사고도 발생했다. 고(故) 김자옥에게 공로상을 수상하던 때, 바닥에 앉은 스태프의 모습이 화면에 잡힌 것은 그래도 무난한 방송사고였다. 문제는 황금연기상 수상자 최민수의 수상거부 선언이었다. 그는 이날 불참했고, 함께 ‘오만과 편견’에 출연한 배우 백진희가 그로부터 문자를 받았다며 읽어내려갔다. 백진희는 최민수 선배님이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작가님과 감독님, 무엇보다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 다만 검사로 살고 있어 상을 받을 게 뭐가 있겠냐.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고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시간이 없어 여기까지밖에 적지 못 했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수상 이후 한 매체는 최민수의 입장 전문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그 전문에는 세월호 사고에 대한 안타까움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내용이 있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드라마였다. 올 한 해 묵묵히 두 편의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와 ‘미스터백’에서 장혁, 그리고 신하균을 받쳐주는 연기를 해온 장나라는 베스트커플상, 인기상에 이어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기쁨에 겨워 소감을 말하는 중 몸을 가누지 못했다. 파르르 떨리는 몸에서 그의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송윤아와 문정희의 우정이 빛나던 순간
송윤아와 문정희의 우정이 빛나던 순간
송윤아와 문정희의 우정이 빛나던 순간

역시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대상 후보 송윤아는 7년 만에 복귀 끝에 귀중한 상을 받아 주변의 귀한 이들에게 마음을 전했다. 특히 20년 지기, 연예계 최장수 커플(?) 매니저 황경수 대표에 대한 마음을 전하는 그의 표정이 어딘가 가벼워보였다. 그런 한편 함께 후보에 올랐던 드라마 ‘마마’의 문정희의 수상이 불발된 것에 더 없이 마음 아파했다. 드라마를 통해 워맨스라는 신조어를 대중 문화 속에 자리잡게 했더 두 사람은 실제로도 각별한 사이가 되었기에 송윤아는 더 없이 미안했고 문정희는 더 없이 행복했다.

그렇게 복잡하고 다사다난했던 올 한 해 처럼 하룻밤 시상식에도 많은 일들이 지나갔지만, 그것은 곧 한 편의 드라마로 요약됐다. 우리의 1년도 그렇게 드라마틱 했다.

다음은 2014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대상 = 이유리(왔다 장보리)
▲올해의 드라마상 = 왔다 장보리
▲최우수 연기상 연속극 부문 = 김지훈(왔다 장보리), 오연서(왔다 장보리)
▲최우수 연기상 특별기획 부문 = 정일우(야경꾼일지), 송윤아(마마)
▲최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 = 장혁(운명처럼 널 사랑해), 장나라
▲우수 연기상 연속극 부문 = 이장우(장미빛 연인들), 김지영(모두 다 김치)
▲우수 연기상 특별기획 부문 = 최진혁(오만과 편견), 백진희(오만과 편견, 트라이앵글)
▲우수 연기상 미니시리즈 부문= 김상중 (개과천선) 최수영(내 생애 봄날)
▲공로상 = 고(故) 김자옥
▲단막연기상 = 변희봉(내 인생의 혹)
▲올해의 연기자상 = 이유리(왔다 장보리)
▲올해의 작가상 = 김순옥(왔다 장보리), 유윤경(마마)
▲신인상 = 임시완(트라이앵글) 최태준(엄마의 정원) 고성희(야경꾼일지) 한선화(장미빛 연인들)
▲아역상 = 김지영(왔다 장보리) 윤찬영(마마)
▲인기상 = 신하균 장나라(미스터백)
▲베스트 커플상 = 장혁 장나라
▲황금연기상 = 안내상(왔다 장보리), 최민수(오만과 편견)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