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박형식
임시완, 박형식


임시완, 박형식

그룹 제국의아이들 멤버 임시완과 박형식이 나란히 배우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임시완과 박형식은, 현재, 지상파와 케이블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자랑하는 두 드라마를 이끄는 주역들이다. 두 사람은 주말 드라마 시청률 1위 드라마에 나란히 주인공으로 출연하며 안방극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임시완과 박형식은 안정적이면서 깊은 내면 연기는 물론 이성민, 유동근, 김상경, 김현주 등의 대 선배 배우, 그리고 김대명, 한석율 등의 연기파 배우들과 좋은 호흡까지 보여주며 큰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임시완과 박형식의 이런 높은 흥행 성적과 연기 내공은 하루아침에 이뤄진 게 아니다. tvN 금토드라마 ‘미생’에서 장그래 역으로 전국민의 공감을 사고 있는 임시완은 2012년 MBC드라마 ‘해를 품은 달’을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했으며, KBS ‘적도의 남자’, 영화 ‘변호인’ MBC ‘트라이앵글’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연기돌 꼬리표를 떼고 송강호, 곽도원, 이범수 등의 대배우와 붙어도 밀리지 않는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로 자리잡았다.

‘해를 품은 달’에서 어린 허염으로 연기 데뷔한 그는 드라마의 인기와 더불어 출중한 외모로 먼저 눈길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외모가 전부는 아니었다. 임시완이 연기한 허염은 동생 연우(김유정)에게는 한없이 다정하면서도, 세자 이훤(여진구)에게 수수께끼를 내며 배움의 자세를 말할 때만큼은 단호한 인물이었다. 임시완은 맑은 소년의 얼굴이지만 성인의 인품을 가진 허염 그자체인 듯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임시완은 ‘적도의 남자’를 통해 또 한 번 아역을 맡아 연기자로서 성장을 보여줬다. 임시완은 주인공 엄태웅(선우 역)의 어린 시절 가장 친한 친구인 이장일 역의 아역을 맡아, 철두철미하고 이성적인 수재로 강한 신분상승의 열망을 가진 캐릭터를 보여줬다. 허염과는 정반대인 장일을 안정적으로 소화해내면서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지기 시작했다.

작품 선택이 탁월했던 임시완은 ‘변호인’으로 단숨에 1000만 배우 타이틀까지 거뭐쥐었다. 이제 연기를 시작한 아이돌 출신에게 무거운 수식어였지만, 영화를 본 관객들은 임시완에게 1000만 배우라는 이름을 허락했다. 임시완은 영화 속에서 용공조작 사건에 휘말리면서 고문을 당하고, 어쩔 수 없이 허위 자백을 하게 되는 국밥집 아들 진우 역할을 맡아, 순수한 대학생의 모습부터 고문의 충격으로 반쯤 정신을 놓은 모습까지 극과 극의 연기를 완벽하게 해냈다.

영화의 성공 이후 임시완은 ‘트라이앵글’을 통해 당당히 드라마 주역 자리를 꿰차게 됐다. 이 작품에서 임시완은 재벌가 후계자 윤양하 역할을 맡아 이범수, 김재중이 자신의 친형인 것을 모르고 두 사람을 위기로 몰아넣으며 예상치 못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특히 철부지 도련님처럼 보였던 초반에서 카지노 사업 본부장에 취임한 이후부터 조금씩 달라지는 모습을 보여주며 팔색조 매력을 엿보이기도 했다.

박형식 역시 여러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꾸준히 입증해왔다. KBS 2TV 드라마스페셜 연작시리즈’시리우스’에선 1인 2역 전혀 다른 성격의 쌍둥이 연기를, tvN ‘나인: 아홉번의 시간여행’에서는 이진욱 아역으로 백 퍼센트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입체적인 내면 연기를 소화해냈다. 또한 SBS ‘상속자들’에서는 극 중 재기 발랄한 매력으로 국민 비타민으로 등극했으며, ‘스타 등용문’ KBS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를 통해서 지상파 주연 자리까지 꿰찬 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2012년 SBS ‘바보엄마’에서는 반항적인 홍대 밴드 보컬 오수현 역할로 연기 데뷔한 박형식은 거칠면서도 따뜻한 캐릭터를 소화, 비중이 큰 역할은 아니었지만 첫 도전으로 정극을 시도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이듬해 박형식은 전혀 다른 성격의 쌍둥이 형제가 범죄자와 경찰이라는 엇갈린 삶을 살아가게 된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시리우스’에서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연기력을 입증받았다. ‘나인’에서는 아버지의 죽음 이후 점점 성장해가는 어린 고등학생으로 분해 기대 이상의 연기를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극중 캐릭터인 박선우의 성인 역할 이진욱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외모는 닮지 않았지만 표정이나 분위기에서 비슷했다는 반응에서 노력의 흔적이 엿보였다.

이후 MBC ‘일밤-진짜사나이’를 통해 예능에서도 두각을 나타낸 박형식은 ‘상속자들’을 통해 예능에서 보여준 밝은 모습의 연장선에 있는 유쾌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박형식은 철없는 재벌 2세 명수 역을 맡아 극중 인물들에게 시련이 닥칠 때마다 분위기를 환기시키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박형식은 드라마 뿐 아니라 ‘삼총사’, ‘보니앤클라이드’ 뮤지컬을 통해 안정된 대사톤과 연기력으로 내공을 다졌고, 최근 ‘가족끼리 왜 이래’에 철부지 막내 아들 차달봉으로 캐스팅 되면서는 예능에서 하차하고 연기에 몰입하며 배우로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임시완과 박형식은 이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연기돌’에 대한 편견을 씻고 배우로서 이름을 내걸고 당당히 인정받고 있다. 임시완이 아닌 장그래, 박형식이 아닌 차달봉은 상상하기 힘들 정도. 아이돌 출신 연기자의 저력을 다시금 확인시켜 준 임시완과 박형식의 향후 연기자로서 행보가 기대된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제공. KBS, tvN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