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스터 백’ 제작발표회 현장의 정석원, 박예진, 신하균, 장나라, 이준(왼쪽부터)
MBC ‘미스터 백’ 제작발표회 현장의 정석원, 박예진, 신하균, 장나라, 이준(왼쪽부터)


MBC ‘미스터 백’ 제작발표회 현장의 정석원, 박예진, 신하균, 장나라, 이준(왼쪽부터)

돈, 지위, 명예 어느 것 하나 부러울 것 없는 재벌 회장 70대 노인 최고봉(신하균)이 어느 날 우연한 사고로 30대로 젊어져, 청년실업의 대표 생활인 은하수(장나라)를 만나 그동안 알지 못했던 진짜 사랑의 감정을 처음으로 느끼게 된다. 마치 영화 ‘수상한 그녀’를 떠올리게 하는 회춘 로맨스, MBC 새 수목드라마 ‘미스터 백’에 대한 이야기이다.

‘미스터 백’은 이조영 작가의 소설 ‘올드맨’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70대 노인이 30대로 돌아가는 설정은 같지만, ‘미스터 백’은 여기에 다수 작품에서 뽑아낸 양념을 더한다. 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미스터 백’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상엽 PD는 “‘올드맨’이라는 원작을 바탕으로 우리에게는 익숙한 ‘크리스마스 캐럴’의 스크루지 영감, ‘미녀와 야수’의 로맨스, ‘라이온 킹’의 부자 관계를 더했다”며 “‘미스터 백’이 특정 작품에 편중된 이야기가 아닌 만큼 다양한 이야기가 합쳐져 ‘새로운 재미’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춘’이라는 설정이 단순히 로맨스만을 위한 것도 아니다. ‘미스터 백’은 과거로 ‘백(back)’하게 되는 최고봉의 이야기를 통해 노인의 삶과 사랑 등 여러 가지 현실적인 문제들을 담아날 계획이다.

신하균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미스터 백’이 유쾌하면서도 공감이 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며 “극적 설정이 재미를 자아낼 것이고, 이를 통해 우리가 삶에서 놓치고 가는 소중한 것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청년실업의 대표 은하수로 분한 장나라 또한 작품을 선택한 첫 번째 이유로 ‘노인 이야기’를 꼽았다. 장나라는 “전작 ‘운명처럼 널 사랑해’ 이후 다소 급하게 차기작을 선택한 데는 ‘미스터 백’의 메시지가 주효했다”며 “‘회춘’이라는 설정을 통해 무게감 있는 이야기를 재밌게 다루는 작품이 될 것 같다. 노인이 젊음을 되찾으면서 얼마나 많은 메시지를 전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고 말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젊어진 최고봉과 은하수의 만남 외에 최고봉의 아들 최대한 역을 맡은 이준은 ‘뺀질이 재벌 2세 캐릭터’를 통해 ‘미스터 백’ 깨알 같은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이준은 “이렇게 밝고 경쾌한 캐릭터를 안 해봐서 고민도 많이 하고 있다”며 “내가 맡은 최대한 역은 색깔로 치면 주황색이다. 색이 밝고 발랄한 인물이다. 말도 많다. 하지만 생각이 없는 것 같으면서도 의외로 진중한 구석도 있다. 캐릭터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회춘 로맨스를 내세운 ‘미스터 백’은 재미와 메시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오는 5일 오후 10시 첫 공개 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