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명, 변요한, 윤종훈(위부터)
김대명, 변요한, 윤종훈(위부터)


김대명, 변요한, 윤종훈(위부터)

‘미생’의 인기 열풍 속에 김대명, 변요한, 윤종훈 등 조연 배우들도 환하게 재조명되고 있다.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미생’이 방송 3주만에 시청률 4%대를 돌파하며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0월 31일 방송된 ‘미생’ 5화는 평균 시청률 4.6%, 최고 시청률 6.0%를 기록하며, 또 한 번 가파른 상승세로 시청률 최고치를 경신했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6화에서 3.7%로 소폭 하락해 첫 방송이후 계속되온 자체 최고 기록 경신이 잠시 주춤했지만, 시청자들의 지지와 호평은 굳건하다.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10대에서 50대에 이르는 전연령 남녀 시청률도 동시간대 1위를 기록, 전 국민적 사랑을 받으며 ‘미생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한 드라마 ‘미생’은 장그래(임시완)와 원인터내셔널 사람들을 통해 사회의 냉혹한 현실과 직장인들의 애환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는 작품. 주인공인 장그래 역의 임시완과 그의 상사 오성식 과장 역의 이성민, 능력있는 신입사원 안영이 역의 강소라 등은 캐릭터에 완벽히 융화돼 펼쳐내는 연기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공감을 얻어내며 연일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이들 뿐 만이 아니다. ‘미생’에서 원인터내셔널 영업 3팀의 대리 김동식 역을 맡은 김대명과 장그래와 기싸움을 벌이던 자신만만한 인턴 한석율 역의 변요한, 장그래를 괴롭히던 얄미운 인턴 이상현 역의 윤종훈 등이 긴장과 갈등을 만들어내며 극의 활력을 더하고 있다.

영화 ‘더 테러 라이브’의 범인 목소리 연기, ‘방황하는 칼날’, ‘표적’, ‘역린’ 등에서 인상적인 얀기를 선보이며 충무로에서도 대표적인 씬 스틸러로 떠오르고 있는 김대명은 ‘미생’으로 안방극장에 첫 신고식을 치렀다. 특히 김대명은 원작 캐릭터를 그대로 가지고 나온 듯 한 외모와 리얼한 실생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극중 김동식은 경력도, 스펙도 없이 어리바리하기까지 한 인턴 그래의 등장에 황당하고 답답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이후 그래가 겪은 일련의 과정들을 지켜보던 동식은 때로는 따듯하게, 또 때로는 따끔하게 가르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워너비 상사로 사랑받고 있다.

첫 회에서 까칠하게만 느껴졌던 김동식이 서서히 장그래를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낸 김대명의 표정연기가 큰 역할을 했다는 평이다. 일상에서 볼 수 있는 감정의 변화를 과장되지 않으면서도 극명하게 전달하는 김대명의 리얼한 연기력이 눈길을 끌며 앞으로 그가 보여줄 연기행보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변요한은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캐릭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첫 화 원인터내셔널 인턴들 사이 현장 업무 지원으로 유일하게 얼굴을 드러내지 않던 한석율로 분해 첫 등장부터 눈길을 사로잡았다.

변요한은 5대 5가르마에 2% 부족한 패션감각, 자신감 넘치는 태도와 왠지 의심스러운 환한 미소로 한석율 역할을 완벽 소화해 ‘만찢남'(만화를 찢고 나온 남자)라는 별명을 얻었다. 변요한은 자신만만하면서도 허세가 섞인 듯한 표정과 독특한 제스쳐를 통해 자신감 넘치는 석율의 성격을 드러내면서도 말 끝마다 환한 미소를 더해 석율을 왠지 모르게 수상하게 느껴지게 했다.

좌충우돌 PT 끝에 입사에 성공한 한석율은 장그래와 애증의 동료애도 예상되며 극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원인터의 모든 일을 주시하는 CCTV같은 존재로 계속된 활약을 예고하면서 시선을 집중시킨다.

‘미생’에서 악역을 꼽는다면 바로 이상현이 아닐까. 윤종훈은 완벽한 스펙을 과시하는 인턴 이상현으로 출연했다. 그는 낙하산으로 입사한 동기 장그래가 학벌도 경력도 자신들보다 훨씬 못 미친다는 사실을 안 뒤 따돌림을 주도하고, 안영이의 PT파트너가 되어 성추행인듯 성추행 아닌 오묘한 행동으로 얄미운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을 분노하게 했다.

윤종훈은 TV 데뷔작인 tvN ‘몬스타’에서 맺은 김원석 감독과의 인연으로 인번 작품에 특별 출연했다. SBS 일일극 ‘사랑만 할래’ 주연으로 바쁜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미생’에 출연하는 의리를 과시, 짧은 등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윤종훈은 오는 23일 방송되는 OCN 드라마 ‘닥터 프로스트’에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보여주지 않은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게 될 예정이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미생’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