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의 이적, 유희열, 윤상, 유연석, 손호준
‘꽃보다 청춘’의 이적, 유희열, 윤상, 유연석, 손호준


‘꽃보다 청춘’의 이적, 유희열, 윤상, 유연석, 손호준

나영석 PD가 첫 선을 보인 tvN ‘꽃보다 할배’(꽃할배)에서 걸그룹과 여행을 떠난다며 즐거워하던 이서진이 할배들의 얼굴을 보고 당혹스러워하던 장면을 기억하는가. 나영석 PD는 ‘꽃보다’ 시리즈의 3부작, ‘꽃보다 청춘’(꽃청춘) 편에서도 또 한 번 출연자들의 뒤통수를 때린 것 같다.

오는 8월 1일 첫 선을 보이게 된 ‘꽃청춘’은 ’40대 꽃청춘’ 윤상 유희열 이적의 페루 여행 편과 ’20대 꽃청춘’ 유연석 바로 손호준의 라오스 여행 편, 총 두 편으로 구성됐다.

28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꽃보다 청춘’ 에 참석한 출연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들이 여행길에 오르는 시작점도 순탄치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먼저 윤상은 “유희열과 이적이 같이 간다는 사실을 떠나는 날에도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나영석 이름 석 자에 대한 믿음으로 출발했다. 다행히도 유희열, 이적 등 두 사람이 함께 떠나게 됐고, 이 두 친구와 함께 떠날 수 있었던 것은 정말 감사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윤상은 “대중음악이라는 장르 안에서 20년 가까이 똑같은 고민을 나눈 동지들과 여행을 할 수 있었던 것이 감사하고, 결과적으로 이런 기획을 해준 ‘꽃청춘’ 팀에 무한 감사를 느끼게 됐다”라고 훈훈하게 마무리 했지만, 어쨌든 이들의 여행은 ‘묻지마 여행’이었던 것이 확실하다.

한편, 라오스로 떠난 유연석과 손호준 역시도 당혹스러웠던 시작을 알렸다. 유연석은 “처음에는 ‘응답하라’ 팀이 모여 tvN 광고를 찍는다고 해서 모였다. 다 모이고 보니 왜 우리 셋만 모였을까 싶어 이상하다고는 생각했지만 그 뒤에 벌어질 일은 정말 예측할 수 없었다”며 “갑자기 나영석 PD가 오셔 여권과 티켓을 주면서 2시간 반 뒤 라오스로 떠난다고 했다. 얼떨결에 상암동에서 봉고차에 실려 라오스로 떠나게 됐다”고 폭로했다.

손호준은 “귀가 얇아 의심 같은 것은 전혀 없었다. 사실 해외 여행이 처음이었던지라 뜻깊었고 재미있었다. 여행이란 늘 올해의 목표로 세울 정도로 거사였는데, 이렇게 쉽게 갈 수 있는 것인지 몰랐다”고 전했다.

이들 역시도 준비없이 떠난 여행의 매력을 알게 됐으며, 마음을 먹는 것보다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됐다며 훈훈하게 마무리 했지만, 그래도 결국 봉고차로 납치된 것이다.

별안간 떠나게 된 여행이 알려주는 매력은 무엇일까 궁금해진다. 첫 방송은 8월 1일 오후 9시 5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