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둥이 부모된 스타들
다둥이 부모된 스타들


다둥이 부모된 스타들

배우 송일국과 세 쌍둥가 주춤하던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인기를 다시 끌어 올리며 육아 예능의 건재함을 알렸다.

앞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무려 세명의 남자아이를 키우는 송일국 가족의 육아 모습이 공개된다고 알려지면서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아졌다. 베일을 벗은 아빠 송일국의 육아기는 상상 이상의 웃음과 감동이 있었다. 그간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선보인 다양한 가족들의 모습과는 확실히 다른 또 다른 개성 육아법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에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첫 등장한 송일국은 아내 없이 48시간을 세 아이들과 버텨야한다는 미션에 걱정이 앞서는 듯 했다. 하지만 송일국은 예상 외로 세 아이들과 함께 놀아주거나 밥을 먹이는 등의 일을 능숙하게 해내며 진짜 슈퍼맨 같은 아빠의 모습을 보여줬다.

세 쌍둥이 역시 3인 3색 매력을 뽐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첫째 대한이는 동생들이 위험한 행동을 할 때 “안돼 이놈” 하고 어른스럽게 저지하며 장남다운 듬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둘째 민국이는 살인 미소와 깜찍한 말투로 애교 담당으로 거듭났고, 막내 만세는 쾌활한 성격과 엉뚱한 행동으로 아빠 송일국의 요주의 인물 1순위에 빛나는 천방지축 매력을 선보였다.

송일국은 아이들과 함께 육탄전을 벌이며 놀아주다가도, 장난에는 따끔하게 훈육하는 아빠의 모습을 통해 ‘진짜 슈퍼맨’의 등장을 알렸다. 더욱이 육아와 운동을 병행하기 위해 고안했다는 ‘송국열차’는 육아에 대한 그의 경험치를 보여줬으며, 장난감을 사는 대신 아이들과 뭐든지 함께 하려는 모습에서 애정이 느껴졌다. 특히 “세 쌍둥이라 세 배 힘들지만 기쁨은 세제곱”이라고 말하며 미소 짓는 송일국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지난 13일 방송에서도 송일국는 세 쌍둥이를 품고 있느라 심장에 무리가 갈 정도로 힘겨워했던 아내의 모습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는가하면, 세 쌍둥이와 뷔페 외식에 나섰다가 진땀을 흘리는 모습, 아이들과 철인 3종 경기에 나갈 꿈을 꾸며 함께 배를 타는 모습 등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저출산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요즘 이처럼 다복한 가정을 꾸린 스타들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최근 TV에서는 붕어빵 처럼 자신을 쏙 빼닮은 세 아이를 둔 김성주, 아들 하나와 딸 쌍둥이에 이어 넷째까지 넘보는 당찬 엄마 슈, 귀여운 딸바보가 될 수밖에 없는 귀여운 세 딸의 아빠 정웅인에 이어 장난꾸러기 세 아들 쌍둥이 덕에 조용할 날 없는 송일국까지 다둥이 부모가 된 스타들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성주 성동일, 셋은 기본!

방송인 김성주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첫째 아들 민국이에 이어 둘째 아들 민율이와 연이어 출연하며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방송에 출연하는 동안 셋째 딸 민주까지 얻으며 다복한 가정의 가장이 됐으며, 아이들과 늘 다정한 목소리로 대화를 나누는 자상한 아빠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배우 성동일도 첫아들 성준에 이어 매력 만점 둘째 딸 성빈과 ‘아빠 어디가’를 통해 즐거운 가족 여행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막내딸 성율까지 모두 세 아이의 아빠로, 방송에서 무뚝뚝하지만 속은 따뜻한 가장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가장 최근 ‘아빠 어디가’에 합류한 배우 정웅인은 예쁜 세 딸을 둔 딸 부자집의 가장. 고정 멤버로 활약 중인 첫째딸 세윤은 출중한 미모로 화제를 모았고, 방송에 잠깐 모습을 비춘 둘째 소윤과 막내 다윤이까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배우 차태현 지난해 12월 딸을 얻으면서 세 아이 아빠가 됐다. 차태현 부부는 첫째 아들 수찬과 둘째 딸 태은에 이어 막내딸까지 품에 안게 됐다. 특히 둘째 태은이는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멤버들의 아침잠을 깨워주는 모닝 엔젤로 등장해 미소를 자아냈다.

#복도 두 배! 쌍둥이, 그리고 넷째 부모들

1세대 걸그룹 S.E.S 출신 슈도 이젠 다둥이 엄마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지난 2010년 4월 농구선수 임효성과 결혼해 7월 첫 아들 임유를 낳은 슈는 3년 만인 2013년 7월 쌍둥이 딸을 출산하며 다둥이 엄마가 됐다. 특히 임라희 임라율 자매는 방송에서 인형 같은 외모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은 네 남매를 둔 연예계 대표적인 다둥이 부부. 이들은 슬하에 첫째 하음, 둘째 하랑, 셋째 하율, 넷째 하엘 2남 2녀를 뒀다.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션과 함께 일본 콘서트에 나선 타블로는 딸 하루가 공연장을 찾자 “션에게 맡기면 안심될 것 같다”고 말하며 다둥이 아빠에 대한 신뢰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개그우먼 김지선은 슬하에 3남1녀를 둔 연예계 ‘다산의 여왕’이다. 김지선은 자녀들 중 김지훈, 김정훈, 김성훈 세 아들과 함께 SBS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에 출연, 행복한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배우 한석규도 두 딸과 두 아들을 둔 네 아이의 아빠로 유명하다. 사생활을 잘 드러내지 않는 그지만, 아이들을 끔찍하게 아끼는 아버지로 알려져 있다.

이들 외에도 1남2녀를 둔 개그맨 정종철, 네 아이의 아빠 개그맨 정성호, 일본인 아내와 사이에 셋아이를 둔 김정민 등이 다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다.

글. 최보란 orchid85@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BS, KBS, tvN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