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소원을 말해봐’와 SBS’사랑만 할래’(왼쪽부터)는 변화한 가족상 반영을 통해 공감을 이끌어내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MBC ‘소원을 말해봐’와 SBS’사랑만 할래’(왼쪽부터)는 변화한 가족상 반영을 통해 공감을 이끌어내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MBC ‘소원을 말해봐’와 SBS’사랑만 할래’(왼쪽부터)는 변화한 가족상 반영을 통해 공감을 이끌어내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재혼가정, 싱글맘, 입양가정 등 일일극이 변화한 가족상을 반영하고 있다. 주인공 캐릭터에 시대상을 반영, 이 시대 가족의 상처를 세밀하게 묘사하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현재 지상파 3사 방송사의 일일극 중 MBC ‘소원을 말해봐’는 주인공 한소원(오지은)과 그의 계모 이정숙(김미경)이 갖은 역경을 딛고 성공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계모를 부정적으로 그리는 고정관념에서 탈피, 이들 모녀를 친모녀보다 더 애틋한 관계로 묘사하고 있다.

SBS 일일극 ‘사랑만 할래’ 역시 주인공 김샛별(남보라)를 싱글맘으로 설정했다. 또 김우주(윤종훈) 홍미래(김예원)를 통해서는 연상연하 커플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다루고 있다. 두 작품 모두 변화하는 가족상을 이해의 눈길로 바라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진다.

대다수 일일극들은 변화한 가족상을 적절히 반영하고 있다. 리얼리티와 공감,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선택이다. 그렇지만 이런 가족 안의 상처를 주로 재벌2세로 설정된 완벽한 남자주인공을 통해 해결한다는 신데렐라 류 스토리는 여전히 반복된다는 점에서 전형성에서 완전히 탈피하지는 못하고 있다. 앞서 언급한 ‘소원을 말해봐’의 한소원은 결국 미국 식자재 유통회사 사장의 외아들, 강진희(기태영)와의 결혼을 통해 해피엔딩을 맞게 될 예정이며, ‘사랑만 할래’ 김샛별 역시 대기업 상무인 최재민(이규한)과 맺어질 예정이다.

KBS2 ‘뻐꾸기 둥지’는 여전히 일일극의 전형적 성격이 더 강한 드라마다
KBS2 ‘뻐꾸기 둥지’는 여전히 일일극의 전형적 성격이 더 강한 드라마다
KBS2 ‘뻐꾸기 둥지’는 여전히 일일극의 전형적 성격이 더 강한 드라마다

뿐만 아니라, 주인공 이화영(이채영)을 대리모로 설정한 KBS2 일일극 ‘뻐꾸기 둥지’는 전형적 복수극의 틀 속에서 이를 다소 자극적으로 그리고 있다. 미국에서는 소프 오페라(Soap Opera)라고 불리는, 연속극 형태의 드라마는 타 장르에 비해 통속적이고 자극적이다. 일종의 장르적 특성 자체를 비판해서는 안된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그렇지만 연속극 장르가 특히 많은 한국 드라마 시장에서 한 편 쯤은 다른 길을 걷는 일일극이 나와도 괜찮을 것 같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BS K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