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에서 생수논란 주인공이 되어버린 배우 김수현(왼쪽)과 전지현
한류스타에서 생수논란 주인공이 되어버린 배우 김수현(왼쪽)과 전지현


한류스타에서 생수논란 주인공이 되어버린 배우 김수현(왼쪽)과 전지현

김수현과 전지현의 ‘생수논란’. 이들이 CF 모델로 발탁된 중국 헝다그룹의 생수 취수원이 장백산(백두산의 중국명칭)이라 적혀있다는 이유로, 두 한류스타가 중국 동북공정의 수단이 되었다는 주장이 낳은 논란이다. 아직 진행 중인 이번 논란은 모든 것이 한없이 아쉬울 밖이다.

우선 논란의 목적부터가 아쉽다. 장백산이라는 명칭 자체가 동북공정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이 명칭의 유래가 동북공정의 개념이 생기기 훨씬 전부터이며, 2014년 현재에도 국내 학계에서 장백산을 백두산의 중국명칭이라 부른다는 것으로 충분히 설명가능하다. 국내 정치학계에서는 중국의 동북공정이 가진 목적이 중국 한반도 정세변화를 유리한 방향으로 이끌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있다고 보고 있으며, 장바이산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해 ‘백두산=중국 것’이라는 인식을 공고히하는 중국의 행태는 경계심을 가지고 세심히 연구해야하는 대목이라고 인식한다. 무엇보다 동북공정은 북한을 사이에 둔 문제이기에 외교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조심스럽게 접근해야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그러니 일부에서 주장하는 ‘장백산=동북공정’은 어불성설이지만, 장백산이 동북공정의 수단으로 악용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따라서 한중 양국간 예민할 수밖에 없는 영역인 것은 분명하다.

한류라는 이름으로 수많은 스타들과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이 중국 대륙으로 진출하는 가운데, 한류의 발전이나 성장을 위해서라도 양국간 예민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한 철저한 사전조사가 부재했다는 점에 대해 문제제기는 해볼 수 있다. 하지만 이번 논란의 취지는 한류의 발전, 성장과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었다. 근거가 부족한 주장들이 삽시간에 확산됐고, 그 안에 두 스타는 역사의식이 부재한 이들로 묘사되기에 이르렀다. 언론은 자극적 타이틀로 이들을 압박했고 네티즌 역시 이들을 물어뜯기 바빴다.

하지만 소속사의 대처 역시도 아쉬운 대목이다. 지난 2월 종영한 이들의 출연작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가 그야말로 중국에서 신드롬급 인기를 끌었고, 이에 한류의 봄이 다시 찾아왔으니 이들은 한류의 얼굴이었다. 또 이들 소속사와 중국 헝다그룹간의 계약은 크게 보아 두 나라간의 신뢰 문제와도 직결된다. 하지만 논란 발생 이후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일방적 계약패기 의사를 전하기에 이른다. 중국 쪽으로서는 황당하기 이를 데 없는 일이었다. 결국 한류의 위기설까지 나도는 모양새다.

일본에서의 한류가 맥없이 주저앉은 것을 목격했기에 중국 내 다시 불붙은 한류를 공고히 하기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교류를 위한 두터운 신뢰가 기반이 되어야한다는 목소리가 여러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 사이 나오고 있는 시점에 터져버린 사고였다. 이제부터라도 문제의 해결은 감정적 대응이 아닌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전개되어야 할 것이다. 적게는 수십억원에서 많게는 수백억원대 소송으로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를 피할 목적만으로 다가가서도 안되겠지만, 이를 피하기 위해서라도 삼자간 신뢰회복을 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전개되어야 것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