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총 45만 8,398명. MBC ‘무한도전’의 향후 10년을 이끌 차세대 리더를 뽑는 선거에 소중한 한 표를 던진 이들의 숫자이다. 지난 3일 ‘선택 2014’라는 이름으로 첫 전파를 탄 이 기획은 어느덧 4일 앞으로 다가온 6.4 지방선거와 맞물려 뜨거운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현재 유재석, 정형돈, 노홍철 등 세 명의 후보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차세대 리더 자리를 차지할 1인은 누구일지. 텐아시아에서는 30일 오후 당선자 공개를 앞둔 ‘무도’가 걸어온 30여일의 여정을 낱낱이 파헤쳐봤다.

MBC ‘무한도전’의 ‘선택2014′라는 타이틀은 참으로 거창하다. 예능 프로그램의 리더를 뽑는 것에 무려 ‘선택2014′라니. 국민 예능 프로그램이라 하더라도 대선마저 떠올리게 하는 타이틀의 무게는 어쩐지 심상치 않다.

비단 타이틀 뿐일까. 공약 수립 과정의 전문가 투입, 토론회, 후보 단일화 급기야 ‘무한도전’은 전국에서 사전투표까지 개최하고 서울 2개 지역 및 온라인을 통해 본투표를 진행하기에 이르렀다. 실제 투표와 별반 다를 것 없는 풍경이다.

‘무한도전’은 왜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런 거창한 특집을 준비한 것일까.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런 특집을 준비한 목적이야 분명하다. 웃음뿐 아니라 국민의 다양한 정서를 끌어안아온 이 국민 예능은 실제 선거에 대한 참여율을 높이고자 하는 목적을 드러내면서 리더를 향한 멤버들의 각축전 속 우리의 정치 현실을 과감히 풍자하고 있다. 희극이란 이렇듯, 강력한 비판의 기능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꼽아보았다. ‘무한도전’이 풍자한 2014 한국의 정치판!

'무한도전'  방송화면
'무한도전' 방송화면


“저 국밥 잘 먹습니다!” 선거철 국밥마니아
: 정준하 후보는 시장을 찾았다. “저 국밥 잘 먹습니다!”라고 말하는 정준하의 얼굴 아래 ‘선거철 국밥마니아’라는 자막이 붙었다. 선거가 다가오면 시장으로 가 국밥 먹으며 소탈한 척 서민 코스프레 하는 정치인들은 아직 많다. 창의력 없이 매번 같은 장면을 되풀이하는 정치인들을 대놓고 디스한 장면이 됐다.

“유재석의 아들, 박명수의 아내를 공개하겠다!유재석과 나경은 아나운서의 투샷을 공개하겠다”는 노홍철의 공약
: 자극적 공약을 내건 노홍철 후보를 향한 지지가 의외로 탄탄하다.보는 이의 시선을 잡아 끌기 충분한 자극적 공약이다. 그런데 누군가에게는 피해가 되는 이 공약의 이행이 무슨 의미일까. 당장 시선을 끌 수 있다하더라도, 이행 자체가 어려우며 또 이행의 의미가 없는 공약의 남발은 씁쓸하게도 정치판에서는 흔한 광경이다.

성골을 강조하며 원로 코미디언 한무를 찾아간 박명수
: 선거철만 되면 인맥을 강조하며 표심을 얻기 위해 어른들을 찾아가 인사를 전하며 분투하는 후보들은 실제 정치판에서도 자주 볼 수 있다. 개별 유세 당시 박명수가 한무에게 “(찾아 뵌 것이) 처음이 아니죠”라며 겸연쩍게 웃는 모습, 무엇을 풍자하고 있는지 말해야 알까. 이외에도 지연, 학연 등 인맥을 강조하는 정치판의 고질적 문제를 꼬집은 대목이기도 했다.

아이돌과 함께 한 정형돈의 SNS 홍보
: 아이돌과의 인맥을 강조하고 이들을 이용해 SNS 홍보를 해보려고 바둥거리며 ‘소통’을 강조하는 정형돈 후보의 이중적인 면모 역시 마냥 웃으며 볼 수 있는 광경은 아니었다.

명분과 실리 사이 고민하다, 결국은 내 이익만 찾으면 될 것 같다는 철새 박명수
: 애초에 네거티브 전략만을 구사해오던 박명수 후보, 단일화를 마음 먹기 전 “내 명분, 내 이익만 챙기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철새처럼 여기저기 옮겨붙으며 오로지 자신의 이익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면모 역시 정치판에서는 흔한 광경이다.

무한도전 선택2014② ‘무도’가 묻습니다, 투표하셨습니까?
무한도전 선택2014③ 만약 OOO가 당선된다면 어떤 일이 생길까
무한도전 선택2014④, 유권자들이 들려준 “내가 투표한 이유는…”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