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후 여의도 MBC 투표소를 찾은 MBC '무한도전'의 박명수, 정형돈,
22일 오후 여의도 MBC 투표소를 찾은 MBC '무한도전'의 박명수, 정형돈,


MBC ‘무한도전’ 측이 ‘선택 2014′의 출구조사 결과의 비공식 공개를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무한도전’은 투표 종료를 한 시간여 앞둔 22일 오후 5시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선택2014′ 공식적인 출구조사 결과는 현재 ‘무한도전’ 팀에서 집계 중이며, 차후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입니다”고 밝혔다.

‘무한도전’은 이와 함께 “투표 진행 중 기사를 통한 출구조사 공개는 선거법에 저촉되며, 시청자분들이 방송을 통해 흥미롭게 보실 수 있도록 자제를 부탁드리겠습니다”며 시청자에게 스포일러가 될 수 있는 출구조사 결과의 사전 공개를 방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무한도전’은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온라인 투표를 비롯,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MBC와 중구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두 곳에서 프로그램의 미래를 이끌 리더를 선출하는 ‘선택2014′ 투표를 진행했다. 사퇴의 뜻을 밝힌 박명수, 정준하, 하하를 제외한 유재석, 노홍철, 정형돈 등 총 3명의 후보가 리더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였다. 이번 투표는 오후 3시50분 기준으로 온라인 투표자 수가 30만을 돌파하는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