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식
정만식


정만식

배우 정만식이 데뷔 후 첫 멜로 연기에 임하는 심경을 들려주었다.

13일 오후 경기도 일산 SBS 탄현제작센터에서 진행된 SBS 주말드라마 ‘기분 좋은 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정만식은 “처음 감독님께서 내게 멜로 드라마를 하자고 했을 때 감독님이 미친 줄 알았다”라며 말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기분 좋은 날’은 홀로 세 딸을 키우며 자식들을 성공적으로 결혼시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엄마가 자신이 결혼하게 된다는 내용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물. 극 중 이혼남으로 진솔한 성격의 치과의사 강현빈 역으로 분한 정만식은 똑부러지는 성격의 약사 정다애 역의 황우슬혜와 로맨스를 엮어간다.

정만식은 “작가님이 강현빈 캐릭터는 나를 생각하며 쓰신 거라고 하셨는데 믿어지지 않더라”며 “내가 멜로 연기를 하게 되다니 기대도 되고 걱정도 많았는데 이렇게 하게 됐다”고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상대 역인 황우슬혜에 대해서는 “죄송한 마음 반, 기쁜 마음이 반인데 교회도 안 다니는데 은혜를 받은 기분”이라며 “아무래도 전생에 큰 복을 받은 것 같아 감사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들려주었다.

극 중 ‘미녀와 야수’ 커플로 불리는 것과 관련해서는 “아직 야수다운 모습을 보여드린 적은 없는데 든든하게 보이고 싶단 생각은 했다. 극 중 다애가 사랑해주는 이상으로 사랑하고 지켜주고 싶다”는 속내를 드러냈다.

SBS ‘그대 웃어요’ MBC ‘보고싶다’ 등을 집필한 문희정 작가와 SBS ‘미남이시네요’를 연출한 홍성창 PD가 의기투합한 이 작품은 주말 시간대 ‘막장 없는 가족극’을 표방하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