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이상우


이상우

“전작에서 지긋지긋한 결혼생활도 해 봤는데 그런 건 다 잊어버렸어요”

배우 이상우가 박세영과의 연인 호흡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SBS제작센터에서 진행된 SBS 주말드라마 ‘기분 좋은 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상우는 “전작인 ‘따뜻한 말 한마디’의 모습은 다 잊고 리셋해서 싱그러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분 좋은 날’은 홀로 세 딸을 키우며 자식들을 성공적으로 결혼시키고자 고군분투하는 엄마가 자신이 결혼하게 된다는 내용을 그린 로맨틱 코미디물. 극중 대기업 마케팅팀 과장 서재우로 분해 정 많고 유쾌한 정의파인 정다정(박세영)과 연애를 시작하는 인물로 분했다.

이상우는 “극 중 우리 커플이 가장 순수하고 어려서 싱그러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사실 내가 싱그러울 만한 나이는 아니지만 전작 ‘따뜻한 말 한마디’에서 멜로 연습을 해 왔던 것을 이번 작품을 통해 십분 드러내고 있다”고 들려주었다. 또 “전작 캐릭터를 완벽하게 잊고 새로 시작하려 노력하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박세영은 “서재우나 정다정은 모두 연애에 관심없는 인물인데다 특히 정다정은 모태 솔로라 다른 남자가 손을 잡기만 해도 떨려한다”며 “두 사람이 점차 사랑에 눈을 뜨면서 어떻게 달라져가는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