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이 군입대 계획과 관련된 질문에 답했다
김재중이 군입대 계획과 관련된 질문에 답했다


김재중이 군입대 계획과 관련된 질문에 답했다

그룹 JYJ 겸 배우 김재중이 군입대 전 마지막 작품으로 MBC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논현동에서 열린 ‘트라이앵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재중은 “작품으로는 이 드라마가 (군 입대 전) 마지막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군입대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한 뒤, “하지만 아직은 정확한 시기가 정해지지 않아 정확한 숫자를 말씀드릴 수가 없다”며 “일단 하반기 JYJ 앨범이 나올 것 같아, 마무리를 지은 뒤에 가야겠죠”라고 답했다. 이어 군입대 직전이라는 중요한 시기, ‘트라이앵글’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너무 하고 싶어서다. 그냥 좋았다”며 “지금까지 작품을 많이 해왔던 것이 아니라 최대한 지금껏 해보지 않은 캐릭터에 다양하게 도전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재중은 “지금까지 해온 역할들은 내가 살아보지 못한 동 떨어진 삶을 사는 캐릭터였던 것과 달리, 이번 ‘트라이앵글’에서 연기하게 된 영달은 인간미 있고 친근한 느낌이 책(대본)에서도 묻어나오더라”며 이야기했다. 김재중은 지금까지의 촬영분을 보면 영달이라는 인물이 멋있게 나오는 부분은 별로 없다고. 양아치라는 캐릭터 특성상 얻어맞거나 땅에 박히는 등 과격한 액션신이 많다. 김재중은 “곤란한 상황에 처해지는 영달이 애처롭고 가엽다. 하면서 ‘열심히 살아야지, 힘내야지’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더라. 매회 촬영하면서 영달을 더 잘 알게 되고 내 것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재중이 출연하는 드라마 ‘트라이앵글’은 내달 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재중은 장동철 겸 허영달 역을 맡았다. 어려서 부모와 형을 잃고 원래 이름 동철을 잃게되면서 영달이라는 양아치가 되는 캐릭터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