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트라이앵글’ 포스터
드라마 ‘트라이앵글’ 포스터


드라마 ‘트라이앵글’ 포스터

이범수 김재중 그리고 임시완이 삼형제가 된다.

내달 5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에서 이 세 배우는 삼형제로 등장한다. 그러나 보통의 형제는 결코 아니다. 맏형 장동수는 광역수사대 소속 형사. 어려서 부모를 잃고 동생 동철, 동우와 고아원으로 갔지만, 두 동생과의 잠깐의 이별이 20년으로 이어졌다. 세월이 흘러 삼형제는 형사, 양아치 그리고 재벌2세가 되어 만나게 된다. 심지어 이들 사이 한 여자가 끼어들게 된다. 비극적인 운명 속에 놓인 삼형제 중 맏형 동수가 이범수, 둘째 동철이 김재중 그리고 막내 동우가 임시완이다.

‘트라이앵글’은 굵직한 드라마를 주로 연출해온 ‘올인’의 유철용 PD와 최완규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30일 오후 서울 논현동에서 진행된 제작보고회에서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은 이 두 콤비의 색깔을 선명하게 드러내고 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유철용 PD는 세 배우를 형제로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조목조목 밝혔다. 먼저 이범수 캐스팅 이유에 대해서는 “평소 이범수 씨가 하는 드라마를 보면서 언젠가 꼭 한 번 같이 해보고 싶은 배우라는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었다. 동수는 어린 시절부터 맏형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진, 믿음직하고 의젓한 인물이다. 그런 이미지를 가진 이범수라는 배우가 가진 진정성 있는 배우로서의 느낌이 좋아 함께 하게 됐다”며 “연기의 깊이나 다른 사람이 갖고 있지 않은 매력 역시도 평소에 보아왔기에 이번 작품을 통해 같이 호흡을 맞춰서 좋은 작품을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김재중 캐스팅과 관련, 유 PD는 “외적으로 보면 보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른 묘한 매력을 가진 배우다. 곱고 착한 이미지이면서도, 눈빛에서 느껴지는 날 것의 느낌이 우리 드라마에 영달이(동철의 다른 이름)라는 양아치 캐릭터와 잘 맞을 것이라 생각했고 지금까지 해온 역할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역할이기도 하다. 작품에 들어가기 전 충분한 이야기를 나눴는데, 현재 잘 소화해주고 있고, 그런 생각이 맞았구나 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유 PD는 임시완에 대해서는 “워낙 전작(영화 ‘변호인’)으로 연기면에서 호평을 받았다. 이번 작품에서는 막내이면서도 남자의 느낌을 줄 수 있는 새로운 이미지로 그릴 것이다. 흰 도화지 같은 매력을 가지고 있는 배우다”라며 “우리 작품에서 막내로서의 장점과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각각 따로 떼놓고 보면 흠잡을 데 없는 이들이다. 이 세 배우가 만들어내는 호흡은 어떨까? ‘트라이앵글’은 내달 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