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32383c5805cbdf43
KakaoTalk_32383c5805cbdf43


1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이종석이 연기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이방인’(극본 박진우 연출 진혁)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종석은 “지난해 우연히 대본을 보고 굉장히 신선한 느낌을 받게 된 작품인데 소년에서 남자로 변신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닥터 이방인’은 천재 탈북 의사이자 미스터리한 과거를 가진 남자 박훈이 한국 최고 병원에 근무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메디컬 첩보 멜로 드라마로 ‘찬란한 유산’‘주군의 태양’등을 연출한 진혁 PD와 KBS2‘한성별곡-정(正)’‘바람의 나라’를 집필한 박진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극중 이종석은 20대 탈북한 천재 흉부외과 의사로 첫사랑 송재희(진세연)을 찾기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로 그려진다.

이종석은 “내 나이 때 할 수 있는 의사 역할은 사실 인턴 정도인데 이 작품에서는 직접 수술을 할 수 있는 집도의라는 점에서 큰 욕심이 났다”라며 “‘이방인’이라는 제목에서 주는 미스터리한 느낌이 있는 것 같다”고 들려주었다.

또 “색다른 에피소드들이 계속 이어지는 작품이라 외모나 연기적으로 계속 변화를 주려는 노력을 많이 했다”라며 “북한 사투리를 써야 했는데 앞서 ‘코리아’라는 영화라는 작품에서 한번 도전해봤던 적이 있어서 많이 어렵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의사 역할과 관련해서는 “직접 수술 동영상 등을 보며 연습했다”라며 “실제 의사분들께 조언을 구해가면서 촬영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진혁 PD는 “목숨을 건 순수한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기획한 작품”이라며 “정치적 음모에 대한 희생으로 떠났다 돌아온 인물을 통해 우리 사회의 모습을 고찰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이 작품은 오는 5월 5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