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보라
윤보라


윤보라

그룹 씨스타의 윤보라가 첫 연기 도전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이방인’(극본 박진우 연출 진혁)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윤보라는 “아직 부족하지만 새로운 영역에 대한 설렘을 안고 시작한 작품”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닥터 이방인’은 천재 탈북 의사이자 미스터리한 과거를 가진 남자 박훈이 한국 최고 병원에 근무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은 메디컬 첩보 멜로 드라마로 ‘찬란한 유산’‘주군의 태양’등을 연출한 진혁 PD와 KBS2‘한성별곡-정(正)’‘바람의 나라’를 집필한 박진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극중 윤보라는 북한 출신 여성으로 북에 있는 어머니를 모셔 오기 위해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창이로 분했다.

걸그룹 멤버가 아닌 ‘윤보라’라는 이름으로 처음 연기자로 나선 데 대해서는 “아직 많이 부족해 걱정되지만 주연같은 큰 역할이 아니라 다행”이라며 “작품에 폐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들려주었다.

북한 사투리 연기와 관련해서는 “가장 많이 어려웠던 지점으로 영화나 다른 작품을 보면서 많이 연구했다”며 “이종석 등 선배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많은 도움이 되더라”고 전했다. 또 “씨스타 멤버들이 많은 응원을 전해줘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작품은 오는 5월 5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