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명민이 ‘개과천선’으로 돌아왔다
배우 김명민이 ‘개과천선’으로 돌아왔다


배우 김명민이 ‘개과천선’으로 돌아왔다

‘믿고 보는 배우’ 김명민이 돌아왔다. 김명민은 30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에서 승리를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변호사, 김석주 역을 맡아 안방에 복귀한다.

29일 오후 서울 삼성동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드라마의 하이라이트 일부가 공개됐다. 극 초반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한 변호사로 등장한 그는 성폭행 사건 피해자를 궁지에 몰아넣는 연기를 펼쳐보였다. 짧은 순간에도 밀도 높은 그의 연기가 공개됐다. 어려운 법정 용어를 빠르게 쏟아내는 김명민은 주변 변호사 지인들을 자주 만나면서 그들만의 말투와 버릇을 캐치, 연기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주변 변호사 지인들을 찾아뵙고, 궁금한 것을 여쭤보았습니다. 발췌할 수 있는 것들은 발췌했죠. 그래도 현실과 드라마에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은 간극이 있기에, 그것을 좁히는 것이 저의 숙제였습니다.”

그렇지만 법정용어는 그에게도 까다로운 숙제이긴 했다. 과거 의학드라마 ‘하얀거탑’에서 의사 역을 맡아 의학용어를 소화한 적 있는 김명민은 “무한반복 연습 외에 비법은 전혀 없다. 될 때까지 하는 것만이 정답이다. 반복해서 잠꼬대 하듯 대사 연습을 한다”고 말했다.

작품을 까다롭게 고르는 김명민이 ‘개과천선’으로 컴백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김석주라는 인물의 매력 때문이었다. 그는 “한 인간의 터닝포인트, 즉 석주가 기억상실증에 걸려 전과 후의 삶이 바뀐다는 점이 매력으로 다가왔다. 요리사들이 재료가 많은 요리를 할 때 희열을 느끼듯, 배우 역시도 할 것이 많은 캐릭터를 만나면 희열을 느낀다. 복잡하고 내면적인 갈등들이 얽히고설켜 있는 캐릭터를 만날 때, 어떻게 표현할까 한숨이 나오기도 하지만 도전정신이 느껴지기도 한다. 석주를 처음 만났을 때 오랜만에 그런 희열을 많이 느끼게 된 것 같다”고 밝혔다.

김석주는 2회 엔딩에서 사고를 당하고 기억상실증에 걸린다. 3회부터 그의 변화가 시작되는 것. “극중 대사에서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라는 말이 나오죠. 그 대사에서 힌트를 얻었습니다. 석주가 개과천선하는 과정을 보여드리게 될텐데, 기존의 카리스마를 유지하고 말투나 행동은 비슷하게 가면서, 생각이 달라진 사람의 변화를 적절하게 표현해야 할 것입니다.”

김명민의 연기만으로도 기대를 걸 수밖에 없는 법정 휴먼 드라마 ‘개과천선’은 30일 오후 10시 공개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