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에서 타환 역을 맡아 팔색조 연기를 펼친 지창욱
MBC ‘기황후’에서 타환 역을 맡아 팔색조 연기를 펼친 지창욱


MBC ‘기황후’에서 타환 역을 맡아 팔색조 연기를 펼친 지창욱

월화극 왕좌를 굳건히 차지하고 있던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안방극장을 떠난다.

종영을 2회 앞둔 ‘기황후’가 부동의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던 것은 배우들이 맡은 역할에 몰입해 완벽한 호흡을 펼쳤기 때문이다. 타이틀롤 기황후를 맡아 액션과 로맨스를 아우른 하지원을 비롯해 비운의 고려왕 왕유를 연기한 주진모, 드라마의 긴장감을 책임진 연철 역의 전국환,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진심을 숨긴 황태후 김서형 등이 호연으로 드라마를 이끌었다.

하지만 이번 드라마를 통해 가장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것은 바로 지창욱이다. 지창욱은 원의 황제 타환 역할을 맡아 이제껏 보여준 적 없는 다양한 면모를 선보였다. 타환은 언뜻 드라마 속에서 최고의 권력을 지닌 인물로 보이지만, 또한 가장 나약한 인물이기도 하다. 기승냥의 도움으로 연철 일가에 복수하고 점차 황제의 위용을 갖춰가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묘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타환은 명종 황제의 장남으로 태어났지만, 권신들의 득세 속에서 황위를 동생에게 빼앗기고 고려의 대청도로 유배를 떠난 인물. 황태제의 신분이지만 연철의 강압에 의해 글도 읽지 못하고 세상의 흐름도 알지 못했다. 의문사한 아버지처럼 언제 죽을지 몰라 두려움에 떨며 연철의 꼭두각시 노릇을 했다. 하지만 그 속에는 뜨거운 분노와 슬픔이 숨겨져 있었다.

지창욱은 멍청하고 제멋대로인 것처럼 보이지만 내면에는 깊은 외로움과 한을 지닌 타환의 모습을 조화롭게 연기했다. 초반에는 목숨을 보전하기에 급급하고 연철과 대적할 생각은 차마 하지 못하는 여린 모습으로 연민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후 승냥의 도움을 받아 자신을 억압하는 권심들과 맞서 싸우고, 점차 황제가 돼 가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풀어냈다. 그런가하면 빨리 진짜 황제로 우뚝서야한다는 조급함에 백성들의 안위보다는 업적 달성에 집착하는 광기 어린 모습으로 긴장감을 증폭시키기도 했다.

황제로서의 성장 뿐 아니라, 그는 승냥과 왕유 사이의 삼각 로맨스에 있어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초반엔 대청도에서 자신을 구해준 승냥이가 남자가 아닌 여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뒤 그를 향한 우정이 점차 사랑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풋풋하게 그려내며 극에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했다. 승냥에게서 황태자 아유시리다라를 얻고 그녀를 귀비에 앉힌 후에도 여전히 왕유를 견제하며 괴로워 했다.

지창욱은 ‘기황후’ 대장정 내내 끝없이 갈등하고 자신의 내면과 싸우며 처절한 감정 연기를 펼쳐냈다. 코믹함과 갈등의 축으로서 역할을 동시에 담당했다. 지창욱이 ‘기황후’에서 타환의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 낼 수 있었던 데는 그간 다양한 작품을 오가며 연기력을 다져 온 덕분이다. 지창욱은 앞서 KBS 2TV ‘웃어라 동해야’, SBS ‘무사 백동수’에서 천성이 선하고 성실한 주인공을 연기했고, 전작인 SBS ‘다섯손가락’에서는 이복형에 대한 자격지심에서 악행을 벌이는 유인하 역을 맡아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혔다.

한편 ‘기황후’에서는 당기세(김정현)가 죽기 전 타환에게 마하가 승냥과 왕유 사이의 자식임을 폭로하며 이후 전개를 궁금하게 하고 있다. 승냥을 황후로 맞겠다고 결심한 가운데 타환은 다시 한 번 흔들리게 됐다. 승냥은 이 같은 위기를 어떻게 넘길지, 타환은 승냥에 대한 의심을 거두고 황후로서 온전히 맞아들일 수 있을지 ‘기황후’의 남은 이야기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