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 문성근, 조권, 택연(왼쪽위부터 시계방향)
이정, 문성근, 조권, 택연(왼쪽위부터 시계방향)


이정, 문성근, 조권, 택연(왼쪽위부터 시계방향)

세월호 침몰 참사에 연예계도 활동을 멈추고 애도의 마음을 더하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정부의 무능함을 꼬집거나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소신발언으로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가수 이정은 19일 트위터에 “단 이번 사건뿐만이 아니라 하나씩 떠오르고 있는 정부의 썩은 물과 고름 같은 놈들… 무능력하고 고지식한 돈만 명예만 밝히는 멍청이들 알아서 내려가라. 진짜 필요한 게 뭔지 도대체 언제 알겁니까? 왜! 꼭 이런 일이 터져야합니까? 이래야만 하는 척이라도 하냐”라는 글을 올려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이를 삭제했지만 “마음은 변함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배우 문성근은 20일 트위터에 “참사 5일째인데 어떻게 아직도 급선회 이유조차 밝히지 못하나? 아이들 두고 내뺀 선원들 다 살아있는데”라는 글을 남기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배우 김의성도 자신의 트위터에 “이 사건의 초기에는 지나치게 슬픔에 감정이입하지 않는게 좋겠다고 생각했고 일희일비 하지 말자고 다짐했다. 그리고 어느 정도는 마음을 잘 운영했다고 생각했다”라면서도 “이제는 정말 모르겠다. 슬픔과 분노가 뒤섞여 구분할 수 없게 됐고 마음이 폭동을 일으킨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같은 날 2AM 조권은 트위터에 “비통함과 원망만 늘어가는 지금. 책임을 놓아 버린 선장. 가족들을 감싸줘야 할 정부. 공정해야 할 언론. 일부 몰지각한 네티즌”이라며 “사람이 우선인데. 간단한데 정말 어려운가 보다…”라는 글을 올려 착잡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감정의 균형을 늘 맞춰야 하는 직업을 가진 저도. 한없이 마음이 가라앉습니다”라고 덧붙였다.

2PM 택연은 이날 트위터에 “지금 거짓과 루머를 만들어내는 사람들은 인간도 아니다”라며 이는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 온라인을 통해 악성 루머와 거짓 정보를 퍼트리는 사람들을 향한해 일침했다.

2PM 찬성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건은 일어날 수 있다. 하지만 그에 대한 대처가 곧 우리 사회를 보여준다. 지금 우리가 어떤 환경에 처해있는지 한 사건을 통해 알 수 있으며 그것 또한 남의 일이 아닌 우리에게도 일어날 수 있다. 지금 사회는 병들어 있다는 생각이다”고 소신을 밝혔다.이어 찬성은 “참 슬프고 안타깝다.. 사고 이후로 마음이 좋지 않다. 사고만으로도 그렇지만 사고 이후로 생겨나는 악질적인 행위들과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돌아다니며 힘든 사람들의 마음을 찌르는 것이 더 마음이 아팠다. 그런 사람들.. 정말 자신들이 한 짓거리 만큼 아프길”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20일 경기 안산과 전남 진도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사고 엿새째인 21일 오전 10시 현재 세월호 사고 사망자는 64명이며 실종자는 238명이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어치브그룹디엔, 영화 ‘화이’ 스틸컷, 텐아시아 DB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