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과 안정환(왼쪽부터)
송종국과 안정환(왼쪽부터)


송종국과 안정환(왼쪽부터)

2002 태극전사들이 뭉쳤다. 송종국, 안정환 두 태극전사는 MBC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진의 해설위원으로 참여하면서 오랜만에 한 팀에서 호흡하게 됐다.

14일 오전 제주로 향해 한라산 등반을 함께 한 두 사람은 15일 오전 제주 롯데호텔 에메랄드 홀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두 태극전사는 해설위원으로서의 서로의 강점을 이야기했다. “선수생활에는 친하지 않았다”라고 말했지만, 그래도 국가대표로 한국축구의 황금기를 함께 한 끈끈한 동료로서의 친분을 감지할 수 있는 농담이 오가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자연스럽게 조성이 됐다.

송종국이 바라본 안정환의 장점
“정환 형이 해설자로 합류하면서 형님하는 것을 모니터 하고 있다. 해설을 시작한 지 오래되지 않았지만, 기존 해설자들이 축구의 장면장면에 있어 파악하지 못한 깊이 있는 것까지 캐치하더라. 기존 해설자보다 더 잘 하고 있는 것 같다. 나는 경험이 있어 부드럽게 할 수 있긴 하지만, 정환 형은 아직 거칠어도 확실한 포인트를 알려주는 해설을 한다.”

안정환이 바라본 송종국의 장점
“아직 내가 많이 부족하다. 들어간 지 얼마 안됐기에 내가 송종국에게 많이 배우고 있는 입장이다. 종국이는 원래 말수도 없고 운동만 열심히 하는 스타일인데 예능을 많이 해서인지 갑자기 능글능글해졌다. 사람들한테 편하게 말도 잘 한다. 부드럽게 말 하는 것이 너무 부러웠다. 종국이가 하는 것을 보고 배우려고 한다. 사람이 바뀐 것을 보고는 이래서 방송이 무섭구나라는 것을 느낀다.(웃음)”

MBC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진들이 백록담을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었다
MBC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진들이 백록담을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었다
MBC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진들이 백록담을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었다

또 안정환은 선수로는 후배이지만, 방송으로는 선배인 송종국으로부터 도움을 받고 있다고 말하며 “원래 종국이와 그렇게 가까운 관계가 아니었다. 팀에 위계질서가 있었고, 실은 나를 싫어하는 줄 알았다. 그런데 이제는 서로 농담도 한다. 딱딱한 대표팀 생활에서 은퇴하고 후배가 응원도 해주고, ‘예능은 이렇게 하는 거예요’라며 가르쳐주곤 하는게 좋다. 해설이나 예능으로는 그가 선배이기 때문에 겸허히 잘 받아들이고 있다. 좋은 동생 후배 하나 얻은 것 같아 좋다. 여하튼 여러가지 배우고 있습니다. 선배님한테”라며 웃었다.

이어 송종국은 “아직 가르쳐줄 게 많다”라는 농담으로 받아쳐 웃음을 자아낸 뒤, “오랜만에 축구팀이 뭉쳤는데, 다행히 형님이 잘 받아주셔서 더 편해지는 것 같다. 운동할 때는 어려웠고 존경하는 선배였다. 여자분들이 갖고 있는 형에 대한 신비감을 저 역시 가지고 있었고, 잘 생긴 것을 떠나 축구를 천재적으로 잘 했기 때문에 더 그랬다. 그런데 축구가 아니라 방송 쪽에서 함께 하게 되면서 조금은 달라졌다. 형님이 가진 장점이 많더라. 제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야기를 하는 걸 보면서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방송인이 다 된 송종국은 “아직은 제가 가르칠 것이 많이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제주=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