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기황후’

‘기황후’ 하지원의 친자인 마하의 정체가 밝혀질 지 관심이 모아진다.

14일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46회에서는 황태후(김서형)가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충격을 받고 혼절하는 장면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승냥(하지원)이 마하의 정체를 알게된 가운데 황태후의 상황이 이와 연관된 것이 아닌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서 승냥은 자신의 아들 아유시리다라를 황자에 등극시키기 위해 마하의 정체를 폭로하고자 했다. 하지만 승냥을 비롯해 고려인을 내쫓기 위해 염병수(정웅인)가 마하를 살해할 계획을 세우자, 방내관(이문식 분)은 마하를 살리기 위해 승냥에게 마하가 그의 친자임을 밝혔다. 아유시리다라를 황자로 만들기 위해선 마하의 정체를 폭로해야 하지만, 그렇게 되면 자신과 왕유(주진모)의 아들인 마하가 위험에 처하는 것.

이 가운데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타환(지창욱 )과 백안(김영호 ) 그리고 행성주들까지 모두 모인 자리에서 승냥이 결심이 담긴 눈빛으로 타환을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혼절한 황태후의 모습에 승냥이 어떤 말을 한 것인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MBC 제공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