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밀회’ 스틸
JTBC ‘밀회’ 스틸


JTBC ‘밀회’ 스틸

스무 살 청춘의 남자와 마흔 살 여인의 사랑을 다룬 드라마 한 편이 화제의 중심에 놓여있다. JTBC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는 스무 살 미혼의 청년과 마흔 살 유부녀의 금기시된 사랑을 가파른 속도로 그려나가고 있다.

실제로도 열아홉 나이차가 나는 배우 김희애와 유아인의 캐스팅부터 화제가 된 이 드라마가 대중을 흔든 이유는 무엇일까. 금기시된 사랑이 가진 폭발적인 힘? 젊음과 늙음의 극명한 대비를 통한 허무? 그 역시도 하나의 요인이 될 수 있을 테지만, 이 드라마가 대중을 매료시킨 가장 큰 이유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을 것 같았던 이들의 사랑이 바로 내 눈 앞에서 나 자신을 설득하기 때문 아닐까.

‘밀회’의 비밀스러운 만남이 불륜이라는 오명으로 읽히지 않고 대중의 마음을 두드린 이유는 두 인물, 오혜원과 이선재를 통해 인생이라는 길고도 짧은 여정 속에 잃어버리고 만 순수의 가치를 돌이킬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밀회’를 조금 더 세심히 뜯어보고자 한다. 그럴 필요가 있는 드라마이기 때문에.

뜨거운 드라마 ‘밀회’의 중심에는 ‘클래식’이라는 소재에 생명력을 불어 넣는 전문 연주자들이 있다. 특히 ‘밀회’는 기획 단계부터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박종훈, 미국 버클리 음대 출신의 꽃미남 피아니스 신지호, 재즈피아니스트 진보라, 실제로 가천대 관현악과 첼로 전공 4학년인 장시은 등 다수 연주자를 캐스팅해 눈길을 끌었다.

‘밀회’의 연출을 맡은 안판석 PD는 이들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한 선택”이라고 말했지만, 대부분의 방송 관계자들은 “전문 연주자의 출연은 ‘밀회’의 구성의 절대적인 요소”라고 답했다. 극 중 ‘밀회’의 이야기가 국내 최고인 서한음대와 서한예술재단을 배경으로 펼쳐진다는 점과 바흐의 ‘평균율 846번’, 리스트의 ‘파가니니 4번’, 슈베르트의 ‘네 손을 위한 판타지아’, 베토벤의 ‘열정 소나타’ 등 전문 연주가도 어려워하는 곡이 다수 등장한다는 점에서 전문 연주자의 참여는 필연적이었다는 이야기다.

JTBC ‘밀회’ 스틸 속 피아니스트 신지호
JTBC ‘밀회’ 스틸 속 피아니스트 신지호
JTBC ‘밀회’ 스틸 속 피아니스트 신지호

그렇다면 이런 연주자들은 어떻게 ‘밀회’의 출연을 결정하게 된 것일까. 앞서 KBS2 ‘사랑비’(2012)를 통해 연기자로 대중을 만난 신지호를 제외한다면, 모두가 첫 연기 도전이라는 점에서 출연 과정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각 배역이 짧게 카메오로 등장하는 것도 아니고 ‘밀회’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지 않다는 점에 연기력을 배제한 채 연주자를 캐스팅을 할 수도 없었을 터.

‘밀회’의 한 관계자는 텐아시아와의 전화에서 “‘밀회’에 출연하는 모든 연주자들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클래식을 다루는 작품의 특성을 살리려고 안 PD와 정성주 작가가 논의를 진행했고 그 결과 전문 연주자를 섭외하기로 했다”며 “다만 극에서 맡은 역할이 작지 않기 때문에 ‘경쟁’이 목표라기보다는 ‘적합성을 판단’하는 의미에서 출연 의사를 타진한 일부 연주자들에 한해 오디션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클래식 연주자들을 한데 모을 수 있었던 이유는 ‘밀회’를 통해 클래식과 대중 간의 거리를 좁히려는 이들의 노력이 크게 작용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공연기획사 크레디아의 정재욱 대표가 ‘클래식 홍보’를 위해 발 벗고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정 대표는 ‘클래식’이라는 소재를 드라마의 전면에 내세운 ‘밀회’에 큰 관심을 보였고 이를 지원하기 위해 전문 연주자들을 추천하는 등 ‘밀회’와 ‘클래식’ 간의 가교 역할을 자처했다.

JTBC ‘밀회’ 스틸
JTBC ‘밀회’ 스틸
JTBC ‘밀회’ 스틸

관계자는 “사실 ‘밀회’ 입장에서는 연주 장면이 다수 등장하기 때문에 리얼리티를 위해 연주자들의 출연이 불가피하다”며 “하지만 배우도 아닌 연주자들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것은 대단한 결단이 필요하다. 이 정도의 캐스팅이 가능했던 이유는 음악 관계자들과 출연 연주자들 모두 클래식을 대중에게 좀 더 친숙하게 알리는 데 뜻을 모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쉽지 않은 작업에도 현장에서는 배우와 뮤지션들이 ‘아티스트’라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교감한다. 연주자들도 작품의 흥행 여부를 떠나 무척 유쾌하게 작업을 즐기고 있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