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한 돌싱녀’ 속 이민정
‘앙큼한 돌싱녀’ 속 이민정


‘앙큼한 돌싱녀’ 속 이민정

이민정이 돌아왔고 거침없어졌다. 그런데 묘하게 바닥에 가라앉은 듯, 그녀가 보여주는 감정의 깊이가 함께 느껴진다.

배우 이민정이 MBC 수목드라마 ‘앙큼한 돌싱녀’로 돌아왔다. 이 작품은 이민정의 결혼 후 첫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민정 스스로는 결혼 이후 변화를 묻는 질문에 “큰 변화는 없다”라고 대답했지만, 결혼이 만들어낸 이미지 탓인지 ‘앙큼한 돌싱녀’ 속 이민정은 한층 더 성숙하고 깊어진 모습이다. 상큼 발랄한 로코퀸으로서의 모습은 여전한데, 군데군데 배치된 감정신에서 보여주는 감정이 깊어졌고 무엇보다 전체 극과 아우러지는 안정감이 뒤를 받치고 있는 듯 한 인상을 전해주었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1~2회분에서 이민정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차정우(주상욱)와의 달달한 연애시절부터 신혼생활까지는 이민정 특유의 상큼한 모습이 돋보였다. 남편의 사업실패로 불행해진 결혼 생활 중에는 억척스럽게 변한 나애라의 모습도 그려졌다. 이혼 이후의 나애라는 여전히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간직하고 있지만, 드문드문 허한 감정이 느껴지는 표정과 그런 감정을 드러내도록 배치된 대사를 잘 살려내 이 인물이 가진 풍성한 감정을 적절하게 표현했다.

그래서 이 작품에서의 이민정이 보여주는 연기를 단순히 ‘코믹연기’, ‘망가진 연기’라고 평가하기는 어려울 듯하다. 돌싱의 재결합이라는 소재를 통해 결혼과 이혼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끔 하는 극의 전체 주제는 결코 무겁지 않게 다뤄지지만 마냥 통통 튀게 그려지는 않는 것처럼, 이민정이 보여주는 나애라라는 여자의 인생 역시 그녀가 망가지는 현장이 비록 코믹스럽게 그려지더라도 마냥 포복절도하며 볼 수 만은 없을 것이다.

1~2회 분에서는 ‘짝’ 패러디나 빗속신, 만취신 등 다양한 상활들이 등장했다. 자칫 산만해질 수 있었던 극은 이민정의 안정적인 연기로 유기적으로 연결됐다. 정말이지 ‘매우 앙큼한 배우’ 이민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방송화면 캡처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