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의 남자가 되어 돌아온 김성주
소치의 남자가 되어 돌아온 김성주


소치의 남자가 되어 돌아온 김성주

2014 소치 동계 올림픽에서 보여준 김성주의 활약상을 한 마디로 정의해보자면, 촘촘한 열정 아닐까.

스포츠 경기 중계 특성상 국민적 염원과 응원을 담아내야하는데, 그의 목소리가 가진 특유의 활력이 이를 잘 살려낸다. 그러면서 기록과 점수, 선수의 특성 등 중요한 부분을 정리하고 여러차례 강조한다. 무엇보다 그는 세계적 무대가 주는 위압감에 짓눌려있지 않고 노련하게 현장의 느낌을 이끌어낸다. 그의 목소리만 듣고 있어도 경기가 눈 앞에 나타나는 듯한 촘촘함도 큰 강점이다.

특히나 이번 소치 중계는 방송3사의 불꽃경쟁이 뜨거운 가운데, KBS는 강호동과 김동성을, SBS는 배성재 아나운서 그리고 MBC는 김성주를 얼굴로 강조하고 있다.

먼저 승기를 휘어잡은 것은 아무래도 김성주다. 지난 11일 강호동과 맞붙었던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이상화 금메달 획득)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한 것에 이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 경기(이규혁, 모태범)에서도 SBS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여기저기서 “역시 김성주”라는 찬사가 들린다.

한동안 MBC ‘아빠!어디가?’로 푸근한 아빠 이미지로 사랑받았던 그가 오랜만에 물 만난 고기처럼 돌아온 홈그라운드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김성주는 지난 15일 일시 귀국해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의 ‘아빠!어디가?’ 촬영을 진행하고 오는 18일 다시 러시아 소치로 향해 19일과 20일 남은 김연아 선수의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다. 그런 김성주를 17일 밤 여의도에서 잠시 만났다.

김성주의 기자회견 ‘말말말’을 정리했다.

# 경규 형 스타일에 먼저 연락하는 것은 불편해하신다

“내가 소치에서 나오는 날 들어오셨다. (이)경구 형 스타일에 시시콜콜 물어보시지 않는다. 이번에도 ‘가냐? 나도 간다’ 라고 하신 정도였다. 스포츠에 대한 열정이 워낙 크고 현장에서 그 경기를 봤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가 하는 부분에서 공감하는 부분이 분명 있는 선배다. 그러다 본인의 일정을 후배에게 먼저 알려주시는 분은 아니다. 먼저 연락하시기 전에 내가 먼저 전화하는 것은 불편해 하실 것이다(웃음).”

SBS ‘힐링캠프’로 소치를 찾게 된 이경규와 혹시 현장에서 만났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

# MBC에 대한 불만 중 하나이다. 그래도 아이들과의 약속이기에 지켜야만 했다

“‘아빠!어디가?’ 역시 MBC이고 소치 중계도 MBC에서 하는 만큼 녹화일정을 조절해주셨다면 이렇게 (중간에) 오지 않아도 됐다. 그런데 그렇게 되지 못했다. 하지만 그 전에 아이들과의 약속이기에 미룰 수가 없기도 했다. 어른들끼리의 약속이라면 전화를 걸어 조정을 했을텐데, 민율이만 해도 여행가는 날짜를 손꼽아 기다린다. 다른 집 아이들도 마찬가지일텐데, 힘들더라도 약속을 지켜야 했다.”

러시아에서 15일 귀국, 다시 18일 출국하는 살인적 스케줄에 대한 그의 입장

민율이(왼쪽)와 김성주 부자의 훈훈한 풍경
민율이(왼쪽)와 김성주 부자의 훈훈한 풍경
민율이(왼쪽)와 김성주 부자의 훈훈한 풍경

# 민율이가 나를 더 닮은 것 같다. 방송에 대한 눈썰미도 있다.

“이번에 충남 서산으로 여행을 떠났는데, 그곳에서 민율이가 내 흉내를 내더라. 중계 장면을 보기는 본 모양이다. 그런 점을 보면 민국이보다 민율이가 나를 더 닮은 것 같다. 또 신기한 것이 ‘짜릿하게 놀아봐’라는 CF 속에서 배운 말을 적재적소에 사용하더라. 방송에 대한 눈썰미가 있다. 언젠가 ‘혹시 아빠처럼 TV에 나오고 싶지 않아?’라고 물어보기도 했다. 시간이 지나 가르치면 중계 방송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아빠!어디가?’에 함께 출연 중인 차남 민율이에 대한 질문에 갑자기 고슴도치가 된 김성주

# 현지는 마치 수용소에 있는 듯한 느낌이다

“첫인상이 중요한데 러시아 모스코바에서의 첫인상은 불친절하고 무서웠다. 이후 소치로 향했는데, 그곳에서의 생활은 수용소 느낌이더라. 미디어 관계자라 배려해준 호텔일텐데 말이다. 또 아침 식사의 메뉴가 매일매일 똑같고 편의시설이 없어 늘 맥도날드만 난리부르스다. 심지어 버스에서 지갑을 잃어버린 일도 있었고, 엘리베이터가 두 대가 있는데 한 대만 운행해 불편하기도 했다.”

매니저 없이 보낸 소치에서의 시간을 이야기하며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당신의 선택, ‘피겨여왕’ 김연아의 역대 최고 프로그램과 음악은?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