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왼)와 지창욱이 뜨거운 연기대결을 펼친다
주진모(왼)와 지창욱이 뜨거운 연기대결을 펼친다


주진모(왼)와 지창욱이 뜨거운 연기대결을 펼친다

MBC 드라마 ‘기황후’의 기승냥(하지원)을 둘러싼 가장 뜨거운 기운은 두 남자의 사랑이다. 승냥과 처음부터 운명이었던 남자, 고려의 왕 왕유(주진모)와 그런 승냥을 가져야만 했던 원나라 황제, 타환(지창욱)의 기싸움은 이 작품 속 가장 강렬한 드라마다.

총 50부작 중 23부 방송을 앞두고 반환점을 돌 채비를 하는 드라마는 두 남자의 변화를 예고했다. 승냥은 왕유의 아이를 임신하지만, 승냥은 역사가 말한대로 원나라의 황후 자리에 오르게 된다. 두 남자와 결코 떼려야 뗄 수 없는 승냥을 사이에 두고 두 남자의 쟁투도 새로운 서막을 올리게 된다.

20일 오후 MBC 일산 드림센터에서 만난 주진모와 지창욱은 이런 변화에 이미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 주진모는 어쩌면 드라마 속 가장 비극적인 캐릭터일 수 있는 왕유에 대한 마음을 고쳐먹었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저 역시 왕유가 비극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했었죠. 하지만 중반부까지 온 지금 어쩌면 왕유는 이 드라마에서 가장 완벽한 남자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어요. 무슨 일에서나 터미네이터처럼 해결을 하죠. 그런 면에서 연기하기가 오히려 힘들었어요. 좀 전형적이지 않나, 그래서 사실적으로 다가가기 힘들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앞으로 남은 분량에서는 왕유 역시도 승냥이를 위한 여러 사건사고에서 인간적인 모습, 사실적인 표현을 하기 위해 보력하려고 합니다.”

그런가하면 지창욱이 연기하는 타환은 점점 어두워진다. 사랑하는 여인을 잃었다고 생각하는 타환이 변모해가는 과정은 이 드라마의 긴장감을 고조시킬 것이다.

“초반에는 철없고 아이같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지만 이제 점점 어두워지고 있어요. 연기하는데 있어서 초반에 승냥이와 장난치고 까불고 그랬던 것이 재미는 더 있었어요. 현장에서 웃기도 많이 웃었고 신 자체도 재미있어서 연기하는 것이 즐거웠죠. 하지만 어두워진 타환으로 인해 극의 긴장감이 더 살아날 것 같고, 저 역시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쁩니다.”

역사는 기황후의 노선을 정해놓았지만, 그녀 마음 속의 파도까지 다 알려주지 못한다. 상상을 토대로 그 이야기를 새겨넣는 것이 드라마의 몫이다. 변해버린 두 남자 중 승냥의 마음이 손을 잡는 이는 누구일까.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