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그대’ 전지현이 14년만에 브라운관 복귀작에서 성공을 거두었다
‘별그대’ 전지현이 14년만에 브라운관 복귀작에서 성공을 거두었다


‘별그대’ 전지현이 14년만에 브라운관 복귀작에서 성공을 거두었다

최근 브라운관을 화려하게 수놓으며 활약하고 있는 이들의 성공에는 배우들의 노력 외에도 용기 있는 ‘반전 캐스팅’이 있다는 시각이 대두되고 있다.

현재 인기리에 방송 중인 SBS ‘별에서 온 그대’ 전지현과 MBC 드라마 ‘미스코리아’ 속 이연희, 지난 해 말 뜨거운 인기 속에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의 고아라는 모두 기존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캐릭터로의 변신에 성공했다.

전지현은 ‘별에서 온 그대’ 속 엉뚱하고 발랄한 천송이로 대중의 지지를 얻는데 성공했다. 2001년 영화 ‘엽기적인 그녀’의 흥행으로 독보적인 톱스타 반열에 올랐지만 이후 그녀의 행보는 ‘CF퀸’에 지나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아야 했다. 그러나 지난 2012년 영화 ‘도둑들’과 2013년 ‘베를린’으로 배우로 재기한 그녀는 14년 만에 도전한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로 다시 한 번 화려하게 날갯짓을 하고 있다. CF 속 우아한 이미지는 온데간데없이 완벽하게 망가진 그녀의 모습에 대중의 반응이 뜨겁다.

이연희 역시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갸날픈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던지고 ‘미스코리아’의 거친 엘리베이터 걸 오지영 역에 몸을 던졌다. 때로는 거친 욕도 하고 목젖이 보일 정도로 화통하게 웃는 모습을 보여준 이연희는 현재 스타가 아닌 배우로 재평가 받고 있다. 고아라는 청소년 드라마 ‘반올림’ 이후 줄곧 연기력 논란 속에서 힘겨워하다 10년 만에 만난 ‘응답하라 1994′ 속 수더분하고 털털한 성나정으로 데뷔 이후 가장 많은 칭찬을 들을 수 있었다.

고아라(왼쪽)와 이연희 역시 2014년 현재 제2의 전성기를 찾았다
고아라(왼쪽)와 이연희 역시 2014년 현재 제2의 전성기를 찾았다
고아라(왼쪽)와 이연희 역시 2014년 현재 제2의 전성기를 찾았다

사실 배우들은 늘 변신에 목말라있는 존재다. 그러나 아쉽게도 배우의 변신은 그들 스스로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아무리 톱스타라고 한들 선택의 범위가 좀 더 넓어질 뿐 선택받아야 하는 입장인 것은 같다. 따라서 배우들의 반전은 그들의 가능성을 더욱 넓게 봐주는 연출자의 도전이 전제되어야 가능한 것이다.

‘별에서 온 그대’ 전지현의 변신 뒤에는 장태유 PD가 있었다. 그는 전지현을 14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걸어오게 만들기 전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로 배우 한석규를 16년 만에 TV로 불러들여 성공시킨 적이 있다. ‘미스코리아’ 이연희의 성공적 반전에도 권석장 PD의 활약이 컸다. 그는 과거 공효진, 김태희, 황정음 등 배우들의 재발견을 여러 차례 이끌어낸 바 있는 반전 캐스팅의 대가다.

안타까운 점은 대다수 연출자들이 캐스팅에 있어 도전의식을 발휘하기보다 이미 성공이 검증된 안정적인 선택을 고집한다는 점. 특히 요즘처럼 채널이 다양해지면서 경쟁이 심화된 환경에서는 이런 현상도 더욱 심해진다.

남들이 걷지 않은 길을 걷고자 하는 것이야말로 창작자가 갖추어야할 필수 덕목이라 할 수 있다. 고아라의 전성기를 다시 열어준 ‘응답하라 1994’ 신원호 PD는 자신의 캐스팅 철학에 대해 “웃고 싶으면 울게 하고 싶고, 울고 있으면 웃게 만들고 싶은 것이 곧 크리에이터의 자세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소리 소문 없이 막을 내리는 드라마들도 참 많은 요즘, 변신과 반전을 두려워않고 도전하는 이들 세 연출자들의 작품이 매번 호평 받는 다는 점이 시사하는 바가 크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 tvN,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