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배우 김수미가 최불암이 남자로 보였던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이하 '회장님네')에서는 완전체를 이룬 '전원일기' 식구들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수미는 최불암에게 "'전원일기' 재방송 가끔 보냐"고 물었다. 최불암은 "1회부터 100회까지가 없다더라"고 말했다. 테이프 관리 문제로 초창기 '전원일기'는 볼 수 없다고.

그러면서 최불암은 "나하고 어쩌다 스캔들이 생겼지? 누구 작품인지 모르겠다. 나하고 수미하고 스캔들이 생겼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불암은 "(우리 둘이) 데이트하고 그랬다. '전원일기' 속에서 그랬다"고 밝혔다. 김수미는 "어느 순간, 회장님이 너무 잠깐 남자로 보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때 술 한잔하고 잠깐 그런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극 중 아내였던 김혜자는 "그럴 수 있다. 혼자 사는 여자였으니까"라고 수긍했다.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최불암은 '전원일기'가 최장수 드라마가 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작가, 연출자, 기획자가 삼위일체가 돼 탄생시켰다. 보이지 않는 힘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정치적으로 휘둘리지 않았던 것이 큰 자랑이라고. 최불암은 "농부였던 일용이가 분노가 있었다"며 '양파 파동'을 언급했다. '전원일기'는 1980년대 양팟값이 폭락하며 농민들이 고충을 겪는 모습을 배추로 빗대어 방송해 당시 2주간 방송 정지 처분을 받았었다.

최불암은 "혼났었다. 사과하고 시말서 쓰고 했다"며 "농민들이 분노를 가지고 있지만 표출하지 못한걸 '전원일기'가 했다. 일반 국민은 '전원일기' 편이 많았다. 전원일기 작가들이 고생 많았다"고 전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