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한강'
이춘석 역 김희원 인터뷰
김희원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김희원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김희원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한강'과 '무빙'을 연달아 공개한 소감을 밝혔다.

김희원은 25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텐아시아와 만나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한강'에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앞서 13일 공개된 '한강'은 한강을 불철주야 지키는 Team 한강경찰대가 한강을 둘러싼 범죄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水펙터클 코믹 액션극. 극 중 김희원은 워라밸을 챙기기 위해 퇴근을 지키는 한강 경찰 이춘석을 연기했다. 이춘석은 한강에서 발생하는 일들을 손쉽게 처리하는 베테랑이다.

이날 김희원은 '한강' 출연 선택한 이유에 대해 "한강에서 범죄가 일어날 법하지 않나. 이번에 금괴지만, 다음번에 다른 거일 수도 있지 않나. 한강에서 무슨 일이든 일어날 것 같은 느낌이 있다. 보통 한강은 행복한 공간이지 않나. 제 기억에 한강은 늘 행복한 공간이었다. 그런데 여기서는 뭐가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다. 소재가 재밌었다"라고 말했다.

김희원은 '무빙'에 이어 '한강'까지 연달아 출연하게 됐다. 그는 "갑자기 이렇게 많이 해도 되나 싶다. 이렇게 연달아서 해서 그냥 전 좋은 것 같다. '무빙'도 잘 되고, 그 (인기에) 힘입어 '한강'도 많이 봐주시는 것 같아 좋다. 전혀 예상을 못 했다. '한강' 촬영이 늦게 끝났다. 올해 1월 말에 끝났다. 후반하고 하면 늦지 않을까 했는데, '한강'이 나왔다 '무빙'이 잘 되니까 같이 한 번 가보자 그런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원은 "작품이 잘 되고 안 되고 대한 기대를 했다가 실망하는 경우가 많지 않나. 흥행은 정말 모르는 것 같다. 아무리 해도 제가 볼 때도 아쉬워도 흥행도 잘 된다. 이건 너무 좋다고 하는데 또 많이 안 보고 그런 경우가 많았었다. 사실 저는 그런 거 별로 생각 안 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원래 길거리 다니면 '김희원이다'라고 평상시대로 있다. 요즘은 확실히 심해졌다. 괜히 밥값을 내준다는 사람도 있더라. 갑자기 왜 그러지 싶다. 요즘에 잘 봤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은 좋다. 그런데 항상 기복이 있는 것 같다. 그렇지 않으려고 중심 잘 잡으려고 노력하는 편"이라면서 "지금은 '무빙'도 하고 '한강'도 하니까 좋아해 주시는 구나 싶다"라며 웃었다.

김희원은 극 중 물에 안 들어가서 매우 안심했다고. 그는 "물을 별로 안 좋아한다. 연습은 엄청나게 했다. 잠깐은 들어간다. 물속에서 이퀄라이저 하는데 저는 숨이 안 쉬어지더라. 계속 숨이 차더라. 어떻게 하지 하다가 결국엔 촬영 때 원래는 하고 들어가서 '나 이거 안 되겠다'라고 했다. 숨을 참고 풍덩 들어가서 연기를 하고 1분 정도 숨을 참으면 되니까 알아서 찍어달라. 숨이 안 쉬어지더라. 아무리 숨을 쉬어도 숨이 찬다. 연습을 엄청나게 했는데 다리에 경련도 일어났다. 제가 한강에서 액션 장면이 있었다면 큰일 났을 것 같다. 연습을 한 번 참고 들어가서 1분 올라오고 또 들어가는 걸 반복했다. 그걸 반복하는 게 힘들었다. 힘들었는데 편했다"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