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개그우먼 박나래가 결혼정보회사에서의 점수가 20점이라고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개그맨 심현섭이 출연했다.

이날 심현섭은 “어느덧 53세 노총각, 환갑에도 혼자일까 봐 두렵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40대 때 결혼정보회사에 가입했고, 50번 정도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소개팅까지 100번 이상은 시도했다고.

그러면서 심현섭은 “제가 결혼정보회사에서 등급이 좀 낮았다. 외아들도 아닌데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게 감점 요인이었다. 전문대 나온 학력도 감점이었고, 연예인 등급이 의외로 안 높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이에 MC 박나래는 “업체마다, 회사마다 기준표가 다르다”며 한 결혼정보회사 점수표를 공개했다. 공개된 점수표 속 남녀 점수 기준은 상이했다. 남자는 100점 만점에 직업이 30점, 학벌이 25점, 집안이 20점, 재산이 20점, 외모가 5점을 차지했다. 반면 여자는 외모가 40점, 집안이 20점, 직업이 20점, 학벌이 10점, 재산이 10점이었다.

비고란도 있었다. 호감가는 인상이 아니면 외모 점수 0점, 장남이면 5점 감점, 민머리면 5점 감점이었다. 여자는 외모 기준이 디테일했다. 외모 만점은 키 165cm 이상, 미인, 안경 미착용, 몸무게 50kg 미만이 40점 만점이었다.

박나래는 “저는 외모가 0점이다. 10점까지가 키 150cm 미만이다. 장녀도 5점 감점, 30살 이상도 5점 감점이다. 저 점수를 내보니 100점 만점에 20점이다. 너무 충격 받았다”고 털어놨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