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형' 방송 화면.
사진=JTBC '아형' 방송 화면.


배우 김수미가 자신이 탁재훈의 지각 습관을 고쳐줬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11년 만에 돌아온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의 배우 김수미, 정준하, 윤현민, 유라가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탁재훈에 대해 “인생관이 막 살 것 같은데 재훈이처럼 반듯한 아이가 없다”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도 “재훈이가 시각 약 속 안 지키는 걸 내가 고쳐줬다. 11년 전에 KBS 프로그램 론칭하는데 함께하고 싶은 MC를 말하라고 하더라. 내가 탁재훈, 이상민과 같이 하고 싶다고 하니까 KBS 국장이 ‘내가 방송국에 있는 한 그 XX랑은 안해’라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김수미는 “정말이다. 그 국장이 PD 시절 (탁재훈이) 게스트를 1시간 반을 기다리게 했다고 했다더라. 전화하면 사우나에 있고. 자신이 방송국에 있는 한 그 XX 얼굴 안 본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사진=JTBC '아형' 방송 화면.
사진=JTBC '아형' 방송 화면.
이후 김수미는 영화 ‘가문의 수난’ 당시 탁재훈에게 지각 버릇에 대해 경고했다며 “’가문의 수난’ 때 섭외가 와서 누구랑 같이 하고 싶냐고 하길래 신현준, 탁재훈을 말했다. 그러면서 ‘재훈아 내가 제일 싫어하는 게 시간약속 어기는 거다. 5분만 늦어도 안 하고 집으로 오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김수미는 “촬영 장소가 파주였다. 갔는데 신현준은 메이크업 다 하고 있는데 재훈이는 분장실에 없더라. 우리 매니저가 날 딱 보더라. ‘의상 들고 다시 갈까요?’라고 했는데 현준이가 ‘엄마, 재훈이가 어젯밤에 와서 옆에 모텔에서 잤다’고 하더라. 안 늦으려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녹화 20분 남았는데 파자마 입고 머리는 수세미처럼 하고 오더라. 그때부터 시간 약속을 고쳤다”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